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과학 방역' 추진···지속가능 대응체계 확립

특별생방송 수시방송

'과학 방역' 추진···지속가능 대응체계 확립

회차 : 872회 방송일 : 2022.05.10 재생시간 : 02:04

임보라 앵커>
오늘(10일) 출범한 새 정부는 '과학 방역'을 강조해왔습니다.
또, 어떤 상황에서도 지속 가능한 감염병 대응체계를 확립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새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은 어떻게 달라질지 이혜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이혜진 기자>
새 정부 코로나19 대응의 핵심은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방역정책 추진입니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유행을 분석하고 개인건강정보와 연계해 환자 위험도를 예측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방식을 통해 고위험군은 확진 당일 먹는 치료제를 처방하고 전담병원에 신속히 입원시키는 '패스트트랙'이 도입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방식에도 변화가 생길 전망입니다.
새 정부는 영업시간과 업종별 제한이 아닌, 밀집·밀폐도 기준으로 거리두기 방식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녹취> 안철수 / 대통령직인수위원장
“과학적 기준에 의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겁니다. 기본적으로 밀집 밀접 밀폐의 기준을 가지고 할 수 있습니다.”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완전히 사라질지도 관심사입니다.
현재 50명 이상 집회나 공연, 스포츠 경기장에서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남아있는데, 이달 하순 '전면 해제'를 선언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25일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이 하향 조정된 가운데 확진자 격리의무 해제 등 실질적 변화가 생길 '안착기' 도입 시점도 새 정부에서 결정합니다.
오는 22일까지 의료현장 준비를 위한 이행기가 이어지는데, 안착기 전환 시점은 유행 상황 등을 고려해 확정될 예정입니다.
새 정부는 이와 함께 가을 재유행에 대비해 어떤 상황에서도 지속 가능한 감염병 대응체계를 확립하기로 했습니다.
대통령 직속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기구를 신설하고 대도시 중심 보건소에 감염병대응센터 설치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김명현 / 영상편집: 김종석)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