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北, 코로나 폭증···정부 "방역협력 실무접촉 제안"

KTV 대한뉴스 매주 월~금요일 19시 30분

北, 코로나 폭증···정부 "방역협력 실무접촉 제안"

회차 : 971회 방송일 : 2022.05.16 재생시간 : 02:44

김용민 앵커>
북한 내 신규 코로나19 발열자 수가 40만 명에 육박하고, 의약품 공급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정부는 방역협력을 위한 실무접촉을 북에 제안했습니다.
최유선 기자입니다.

최유선 기자>
자동차가 보이지 않는 도로.
건물 앞으로도 행인 하나 없습니다.
지난 12일부터 봉쇄령이 내려진 북한 평양의 모습입니다.
15일 오후 6시 기준 북한의 신규 발열자 수는 39만2천여 명.
12일 집계된 1만8천여 명과 비교해 급격히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누적 코로나19 환자는 121만3천5백여 명.
이 가운데 56만4천여 명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달 말 이후 누적 사망자는 50명으로 늘었습니다.
북한은 현재 검사 장비 부족으로 '확진자' 대신 발열 증상이 있는 '유열자'로 환자를 집계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실제 확진자 수와 사망자 수는 더 많을 것이라는 추정도 나옵니다.
방역당국은 "열만 중심으로 놓고 보면 전체 오미크론 환자 중 10%에 불과하고 여러 호흡기 관련 증상을 포함한다 해도 절반 이하 정도"라며 무증상자 등 "실제로 더 많은 숫자의 확진이 발생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15일 정치국 비상협의회를 주재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의약품 공급 문제를 지적했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이 국가 예비의약품 긴급해제와 보급, 약국 24시간 운영을 지시했지만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며 간부들을 강력히 질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울러 의약품 사재기나 불법유통 같은 부정적 현상에도 강력한 법 집행이 이뤄지지 않은 점도 지적했습니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은 의약품 공급 안정을 위해 인민군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인민군의 강력한 역량을 투입하여 평양시 안의 의약품 공급사업을 즉시 안정시키는 데 대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특별명령을 하달하셨습니다."

이러한 상황에 따라 정부는 오늘 오전 남북 방역협력을 위한 실무접촉 제안을 담은 통지문 발송을 시도했습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 명의 대북통지문에는 백신·의약품 등 방역물품 제공, 기술협력과 이를 위한 남북 간 실무접촉 제의가 담겼습니다.
아직 북측의 접수 의사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통일부는 "긍정적 호응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장현주)

KTV 최유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