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누리호 기립 완료···두 번째 도전 순항 중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누리호 기립 완료···두 번째 도전 순항 중

회차 : 1118회 방송일 : 2022.06.20 재생시간 : 02:36

임보라 앵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발사대에 다시 세워졌습니다.
현재 발사대 연결과 기밀점검 등 발사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데요.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하경 기자!

임하경 기자>
(장소: 나로우주센터)

네, 누리호 2차 발사가 예정된 이곳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는 약간의 긴장감이 느껴지고 있습니다.
누리호는 지난주 이송에 발사까지 미뤄지는 등 험난한 한 주를 겪었는데요.
이번에는 기필코 발사를 성공하겠다는 마음으로 연구진 모두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마지막 남은 변수는 날씨인데요.
현재 고흥은 구름이 많고 습한 날씨로 바람은 약하게 불고 있습니다.
누리호는 오늘(20일) 오전 7시 20분 조립동에서 나와 발사대로 다시 이송됐습니다.
약 1시간 20분 뒤인 오전 8시 45분, 발사대에 도착했고요.
오전 11시 10분에 발사대에 세워졌습니다.
오후부터는 누리호에 추진제와 연료를 공급하는 엄빌리칼 연결이 진행되고 있는데요.
연료나 산화제를 충전하는 과정에서 막히거나 샐 가능성이 없는지 확인하는 기밀점검까지 이뤄지고요.
통신 시험과 발사체 추적 시스템 점검까지 끝내면 발사 준비가 완료됩니다.
이대로라면 모든 작업은 저녁 7시 이전에 끝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임보라 앵커>
네, 큰 문제가 없다면 내일(21일) 발사는 예정대로 진행되는 거죠?

임하경 기자>
네, 잠정적인 발사 시각은 내일(21일) 오후 4시입니다.
다만 마지막까지 날씨는 예의주시해야 할 텐데요.
일단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내일(21일) 비가 내릴 가능성은 적고요.
바람도 약하게 불 것으로 예상돼 항우연 측은 발사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발사관리위원회는 기상 상황과 우주물체 충돌 가능성 등을 점검해서 발사 시각을 확정할 계획이고요.
브리핑 시간은 오후 2시 30분으로 예정됐습니다.
누리호가 내일(21일) 오후 4시에 발사된다면, 발사 성공 여부는 약 1시간 뒤인 오후 5시 10분에 공식 발표될 예정입니다.
항우연 연구진은 지난 1차 발사의 실패 원인이었던 3단 산화제 탱크 문제를 보완했습니다.
특히 이번 발사에는 실제 위성인 성능검증위성도 실리는데요.
우여곡절 끝에 발사에 다시 도전하는 누리호가 완전한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영상취재: 김윤상 / 영상편집: 장현주)

지금까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