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우크라, EU 가입 후보국 지위 획득···"이례적인 신속 결정" [월드 투데이]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우크라, EU 가입 후보국 지위 획득···"이례적인 신속 결정" [월드 투데이]

회차 : 1103회 방송일 : 2022.06.24 재생시간 : 04:54

송나영 앵커>
세계 소식 전해드리는 월드투데이입니다.

1. 우크라, EU 가입 후보국 지위 획득···"이례적인 신속 결정"
우크라이나가 유럽연합 가입 요청을 공식 표명한 지 4개월 만에 'EU 가입 후보국' 지위를 얻었습니다.?
현지 시간 23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연합 정상회의에서 우크라이나의 EU 가입 후보국 지위가 27개국의 만장일치로 승인됐습니다.
앞서 러시아의 침공이 시작된 지 4일 만인 지난 2월 28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EU 가입을 요청했는데,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결정이 이뤄졌습니다.
이로써 우크라이나와 EU는 정식 가입을 위한 본격 협상에 돌입하게 됩니다.

녹취>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 유럽연합 집행위원장
"오늘은 유럽에 매우 중요한 순간이자 좋은 날입니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몰도바의 마이아 산두 대통령, 조지아의 살로메 대통령에게 축하를 전합니다. 세 나라 모두 유럽 가족의 일원입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아주 특별하고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우크라이나의 미래는 EU에 있다고 밝혔는데요.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이번 결정이 EU가 냉전 후 동유럽 국가들을 받아들인 이래 가장 야심찬 회원국 확대 움직임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우크라이나가 정식 회원국 자격을 얻는 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데요.
실제로 정식 회원국 자격을 얻으려면 행정과 경제 분야 등에서 EU 가입 기준에 맞는지 검증이 필요한 만큼 적어도 수년이 걸릴 전망입니다.

2. 중·러 중심 브릭스 정상회의 개최···시진핑 "제재 반대"
중국과 러시아가 인도, 브라질, 남아프리카 공화국을 대상으로 동조세력 확보에 나섰습니다.
다음 주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와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를 앞두고, 브릭스 화상 정상회의가 열렸습니다.
중국·러시아·인도·남아프리카 공화국·브라질 정상이 참가한 가운데 제14차 브릭스 정상회의가 열렸습니다.
회의를 주재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냉전적 사고와 집단 대결을 지양하고 제재 남용에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시진핑 / 중국 국가주석
"제재가 부메랑이고 양날의 칼이라는 것은 여러 번 증명됐습니다. 세계 경제를 정치화하고, 도구화하고, 무기화하는 것은 타인의 이익은 물론 자신의 이익까지 해치고, 세계에 고통을 주는 결과를 초래합니다."

시 주석은 '진정한 다자주의'를 강조하고, '수준 높은 파트너십을 구축해 글로벌 발전의 새 시대를 함께 열자'는 이번 회의 주제와 관련해 회원국 간에 교류를 심화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는데요.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미국과 유럽 등의 금융 제재에 대항해 회원국 간 독자적인 경제권 구축을 추진하자고 제안했습니다.
5개국 정상들은 회의를 마친 뒤 베이징 선언을 채택했는데요.
베이징 선언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담판을 지지한다고 밝혔지만, 미국과 유럽 등 서방국이 러시아에 부과한 제재에 대해선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3. 미 대법 "공공장소 권총 소지 허용"···바이든 "실망스럽다"
미국 연방 대법원이 공공장소에서 권총 휴대를 허용하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큰 실망감을 표시했습니다.
미국 연방 대법원이 공공장소에서 권총 휴대를 허용했습니다.
일반인은 집이 아닌 야외에서 권총을 소지할 수 없고, 필요하다면 사전에 면허를 받도록 한 뉴욕 주의 법이 위헌이라는 건데요.
이번 판결은 보수 성향 6명, 진보 성향 3명으로 구성된 연방 대법관 구성에 맞춰 6 대 3으로 결정됐습니다.
바이든 정부는 총기 규제를 강화하려는 노력에 역행하는 판결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녹취>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대법원의 결정에 굉장히 실망했습니다. 이번 판결 때문에 40개 주의 총기법에는 변동이 없을 겁니다. 대법원 판결은 부족하고 잘못된 결정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각 주가 총기 규제 법을 제정하고 시행할 것을 촉구했는데요.
법무부 역시 성명을 내고 법원의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특히 대법원은 규제를 풀고 의회는 강화하는 방향으로 엇갈리면서 미국은 총기를 두고 더욱 양분되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는데요.
미 상원은 최근 위험인물에 대해 총기 소유를 제한하는 '레드 플래그' 법안을 도입하는 주에 혜택을 제공하는 '총기 규제 법안'에 합의한 바 있습니다.

지금까지 월드투데이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