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주 60시간은 무리···노동약자 위한 상한은 필요"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주 60시간은 무리···노동약자 위한 상한은 필요"

등록일 : 2023.03.22

윤세라 앵커>
국무회의에서는 근로시간 유연화에 대해서도 논의됐습니다.
윤 대통령은 주당 60시간 이상 근무는 무리라고 생각하지만 노동 약자를 위한 상한선은 필요하다고 직접 밝히며, 임금이나 휴가 등 근로자 보상 체계에 대한 담보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계속해서 최영은 기자입니다.

최영은 기자>
제12회 국무회의
(장소: 21일, 용산 대통령실)

국무회의를 주재한 윤석열 대통령이 근로시간 유연화에 대한 취지를 직접 설명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주당 60시간 이상의 근무는 무리'이고, 다만 노동 약자들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상한이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주당 60시간 이상의 근무는 건강 보호 차원에서 무리라고 하는 생각은 변함이 없습니다. 그러나 주당 근로시간의 상한을 정해 놓지 않으면 현실적으로 노동 약자들의 건강권을 지키기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근로시간에 대한 노사 합의 구간을 기존 주 단위에서 월, 분기, 반기, 연 단위 등으로 설정하면, 노동 수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근로자들의 건강권과 휴식권 보장 등에 조금의 의혹도 있어서는 안 된다며, 확실한 근로자 보상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임금, 휴가 등 근로 보상체계에 대해 근로자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특히 노동시장의 이중구조가 만연한 우리 사회에서 노동 약자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확실한 담보책을 강구할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이와 함께 입법이 필요한 노동 개혁 과제에 대해 MZ 세대 근로자와 노조 미가입 근로자 등 노동 약자와 폭넓게 소통해, 충분히 숙의하고 민의를 반영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노동개혁의 첫째 과제는 노사법치의 확립이라며, 산업현장에서의 불법과 폭력을 근절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구자익 / 영상편집: 하수현)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