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나토정상회의 참석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5월 소비자물가 3.3% 상승···19개월 만에 최저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5월 소비자물가 3.3% 상승···19개월 만에 최저

등록일 : 2023.06.02

최대환 앵커>
이제 장바구니 들고 나가실 때 부담이 조금은 줄어들 것 같습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9개월 만에 가장 낮았습니다.
석유류 가격 안정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는데요.
정부는 앞으로 특별한 변수가 없다면 당분간 안정된 흐름을 전망했습니다.
이혜진 기자입니다.

이혜진 기자>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11.13.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 상승했습니다.
3.2%를 기록했던 2021년 10월 이후 1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오름폭입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5.2%) 5%를 웃돌다, 2월(4.8%)과 3월(4.2%) 4%대로 떨어졌습니다.
이어 4월(3.7%)과 5월(3.3%) 3%대로, 넉 달 연속 둔화하는 흐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고점이었던 지난해 7월(6.3%)과 비교하면 절반 가까이 낮아진 수치인데, 이런 지난해 기저효과와 함께 석유류 가격 하락세가 소비자물가 상승률 둔화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실제 지난달 석유류 물가는 국제유가 안정과 유류세 인하 연장 조치에 힘입어 1년 전 대비 18% 떨어졌습니다.
같은 기간 농축수산물 품목은 채소류 수급이 개선되면서 0.3% 하락했습니다.
전기요금 인상과 맞물려 전기가스수도 부문은 23.2% 올랐고, 월세와 전세 등 집세는 1년 전보다 0.6% 상승했습니다.
외부 환경에 민감하지 않은 품목을 중심으로 산출해,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석유류 제외)는 4.3% 올랐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특별한 변수가 없다면 소비자 물가가 당분간 안정된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녹취> 김보경 /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
"국제유가를 비롯한 국제 원자재 가격·국제 상황·환율 등 불안요인은 있을 수 있겠지만 특별한 요인이 없다고 하면 당분간 안정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입니다."

정부는 국제 에너지 가격과 기상여건 등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물가 안정 안착을 위한 대응을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달부터 도입되는 농축수산물 8종 관세인하 조치를 계속 추진하고, 품목별 수급 동향을 면밀히 점검해 신속히 대처할 방침입니다.
(영상편집: 박설아 / 영상그래픽: 손윤지)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233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