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출생아 줄고 노령인구 늘고···지방소멸 위기 대책은?

정책현장+ 일요일 10시 40분

출생아 줄고 노령인구 늘고···지방소멸 위기 대책은?

등록일 : 2023.07.16 10:20

김찬규 기자>
(장소: 충남 공주시 중동 웅진로)

근처 8개 초·중·고등학교와 국립대학교가 있는 공주시 중동 웅진로 일대.
과거 건물마다 학원이 빽빽하게 들어서 있었지만 지금은 좀처럼 활기를 찾기 어렵습니다.

김찬규 기자 chan9yu@korea.kr
"이곳은 과거 공주시의 최대 학원가로 불렸지만 지금은 학원 몇 개만이 명맥을 잇고 있습니다."

'교육의 도시'라는 명성은 과거의 영광이 됐습니다.
근처 상인들도 울상입니다.

인터뷰> 조우리 / 'ㅅ'서점
"굉장히 큰 학교였는데 지금 한 반씩만 남아있는 학교도 있거든요. 초등학교 같은 경우는. 팍팍 와닿는 느낌이에요. 매출이나 이런 건 절반으로 떨어졌다고 보면 될 것 같고요."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합계 출산율은 0.78명.
15~49세 여성이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가 1명이 채 되지 않는 겁니다.
올해 4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출생아 수는 전년도 같은 달 대비 12.7% 줄었습니다.
65세 이상 노령인구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올해 18.4%로 지금 추세대로면 2년 뒤 20%를 넘어 초고령사회로 진입합니다.
고령화와 저출산, 수도권 인구 쏠림으로 지방 도시들의 소멸 위기는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2021년 전국 226개 기초자치단체와 세종특별자치시, 제주도 내 행정시 2곳 대상으로 인구감소지역을 지정했습니다.
지정된 지역은 89곳, 40%에 육박합니다.
하지만 수도권에는 사업체의 절반 이상이 집중되는 등 인구와 사업체 쏠림이 심화하고 있습니다.
지역 주도 지방 소멸 대응 사업 추진을 위한 1조 원의 '지방소멸대응기금'을 마련하고, 지난달 이를 활용해 충북 괴산 등 7개 기초자치단체에 '지역활력타운' 조성의 첫 삽을 떴습니다.
또,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의 연계성을 키워 지방소멸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지방시대위원회'도 출범해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열겠다는 계획입니다.
(영상촬영: 유병덕 / 영상편집: 최은석 / 영상그래픽: 김민지)

KTV 김찬규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