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한일중 외교장관회의···"3국 정상회의 조기 개최 노력"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00분

한일중 외교장관회의···"3국 정상회의 조기 개최 노력"

등록일 : 2023.11.26 17:19

임보라 앵커>
한일중 외교수장들이 부산에 모였습니다.
박진 외교부장관은 한일중 정상회의 조기 개최를 위해 3국이 노력하자고 말했는데요, 김민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민아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과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대신,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정치국 위원이 부산에서 만났습니다.

김민아 기자 minachu@korea.kr
"4년 만에 열린 이번 회의에서 3국 외교장관들은 한일중 협력 방안과 함께 '정상회의' 개최 준비를 논의했습니다."

지난 9월 고위급 회의(SOM)에서 3국이 "상호 편리한 가장 빠른 시기"에 개최하자는데 뜻을 모은 만큼, 구체적인 일정을 조율한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박진 / 외교부 장관
"오늘 회의를 기반으로 3국 협력의 최정점에 있는 한일중 3국 정상회의가 빠른 시일 내에 개최될 수 있게 함께 노력해나갈 것을 기대합니다."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대신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정치국 위원도 이번 회의가 한일중 협력을 정상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데 뜻을 모았습니다.
회의 계기 한일 양자회담도 열렸습니다.
회담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예상했던 시간을 20여 분 정도 넘겨 진행됐습니다.
두 장관은 올해 정상 간 셔틀외교 복원을 포함해 한일 관계 정상화를 평가하고, 한일, 한미일간 첨단 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지난 23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손배소 항소심 판결에 대해서는 2015년 합의를 양국 간 공식 합의로 존중하고 있으며,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한중 양자회담도 2시간가량 진행됐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박 장관이 중국의 북한에 대한 건설적 역할을 당부하면서 북한이 비핵화의 길로 나오는 게 한중 공통이익에 해당한다고 언급했고, 중국 내 탈북민 강제 북송에 대한 우려 입장을 재차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왕 위원은 현재 한반도 상황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면서 중국이 한반도 안정에 도움되는 역할을 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한 중 양측은 차관전략대화, 1.5트랙 대화 등 다양한 수준에서의 전략적 소통을 이어가자는데 뜻을 같이하고, 양국의 인적, 문화적 교류 활성화를 위해서도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우효성 이수경 / 영상편집: 조현지)

KTV 김민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