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행정 디지털 혁신···구비서류 제로화·AI 자동 회의록

정책현장+ 일요일 10시 40분

행정 디지털 혁신···구비서류 제로화·AI 자동 회의록

등록일 : 2024.04.14 13:46

윤현석 기자>
지난 1월 열린 일곱 번째 민생토론회.
이 자리에서 정부는 오는 26년까지 1천4백여 개의 민원, 공공서비스 신청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없애고 인감증명제도를 개선하는 원스톱 행정서비스 구현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2일, 민생토론회 이후 즉각 개선된 원스톱 행정서비스를 발표했습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4월까지 100개의 서비스에 원스톱 서비스를 적용할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계획을 앞당겨 지난달 13일 체육시설 사용료 감면 등 102개 서비스에 우선 적용했고, 11일 기준 120개 서비스에 확대 적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식품위생 영업자 명의변경 등 불필요하게 인감증명을 요구했던 274건도 정비를 마쳤습니다.
현장 공무원들은 구비서류 간소화로 불필요한 서류작업이 사라져 업무 효율성이 높아졌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미진 / 용산구청 자치행정과 주임
"아무래도 서류를 제출하기 번거로워했는데, 이런 과정이 없어지고 해당 동 담당자가 직접 행정정보 공동이용이라는 시스템을 통해서 확인을 한 번에 할 수 있기 때문에 좀 더 편리해졌다고 합니다."

구비서류 간소화에 이어 공직사회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도 마련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자동회의록 기능과 문서 인식 기능 등을 갖춘 AI 기반의 행정업무 효율화 서비스 시범 운영에 나섰습니다.
실무에 큰 도움이 된다는 반응이 이어지면서 서비스 시작 3주 만에 AI 자동회의록 이용자 수는 1천1백 명을 넘어섰습니다.
(영상취재: 구자익, 이기환, 민경철 / 영상편집: 오희현)

녹취> 김준희 / 행정안전부 디지털정부혁신실 국장
"기관 특성상 보안이 필요한 회의를 많이 하는 기관도 있는데요, 안심하고 회의록 서비스를 이용해서 업무 효율성이 크게 높아졌다는 반응도 있었습니다."

행안부는 행정업무 효율화 서비스가 정부의 일하는 방식을 바꾸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이를 위해 오는 10월부터 서비스 대상 범위를 공공기관까지 확대해 더욱 완성도 높은 이용환경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윤현석 기자 yoonhyun1118@korea.kr
"행정안전부는 AI와 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단순 반복 업무 부담은 낮추고 생산성은 높이는데 총력을 다할 방침입니다."

KTV 윤현석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