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22개 산단에 '산리단길' 조성···"청년문화 구축"

정책현장+ 일요일 10시 40분

22개 산단에 '산리단길' 조성···"청년문화 구축"

등록일 : 2024.04.14 13:44

조태영 기자>
(장소: 오창과학산업단지)

설립된 지 20년이 넘은 오창과학산업단지.
거리 곳곳에 패인 흔적이 보입니다.

인터뷰> 최효선 / 청주시
"평소에 저희가 점심때마다 나와서 걷는데, 거리가 지저분할 때가 많더라고요."

점심시간에 산책할 수 있는 공간이 많으면 좋겠지만, 넓은 산단 내 다닐 수 있는 곳은 한정적입니다.

인터뷰> 이재후 / 청주시
"젊은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예를 들어 서울숲 같은 공원이 있으면 더 좋지 않을까..."

즐길 거리라도 있으면 좋겠지만, 사실상 문화 시설이라고 불릴만한 곳이 거의 없습니다.

인터뷰> 김병준 / 오창과학산업단지관리공단 차장
"청년들이 좋아하는 문화나 휴게시설이 많지 않고, 있어도 많이 노후 돼 유명무실했습니다."

전국 곳곳의 산업단지에는 많은 기업들이 입주해 있지만, 청년 인력이 기피하는 공간이 되고 있습니다.
이에 정부는 전국 산업단지에 청년문화가 활발해지도록 '산리단길 사업'을 시행합니다.
올해 정부 예산안 20대 핵심과제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 민생토론회 후속 조치 2차 회의 (지난 4일)
"문체부 등 유관부처가 힘을 합쳐 청년 문화 인프라를 구축해서 산업과 균형 발전을 이끈다는 건 매우 좋은 생각이고요."

정부는 지난 4일 산리단길 프로젝트 사업에 서울, 부산, 청주 등에 위치한 22개 산업단지를 선정했고, 산단 내 중소기업 130개사 근로환경 개선사업을 포함해 총 49개 사업을 선정했습니다.
획일적인 용도 규제를 풀어 문화·편의시설이 들어설 수 있도록 만들고, 노후 공장을 개선해 청년들이 선호하는 산업단지로 탈바꿈 시키는 겁니다.

조태영 기자 whxodud1004@korea.kr
"오창과학산업단지도 정부의 산리단길 프로젝트에 선정됐습니다. 제가 서 있는 이 거리를 자연친화거리로 만들 계획인데요. 도보에 자전거 도로를 깔고, 공원에 쉼터와 분수 등 다양한 시설을 설치합니다."

산리단길 프로젝트는 휴폐업공장 리모델링사업, 청년문화센터 건립사업, 아름다운거리 조성 플러스 사업, 노후공장 청년친화 리뉴얼 사업 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인터뷰> 김병준 / 오창과학산업단지관리공단 차장
"(산업단지가) 근로자와 가족들이 머물고 쉴 수 있는 곳으로 바뀌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청년문화센터와 휴폐업공장 (사업)도 계속 추진하고 있는데요. 시너지 효과도 높이고 일과 휴식, 문화가 어우러진 산업단지가 되리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올해 안에 26개 사업을 추가 선정하는 등 산리단길 프로젝트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 영상편집: 김예준)

KTV 조태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