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대중교통비 환급 'K- 패스' 관심 필요

국민리포트 월~금요일 11시 50분

대중교통비 환급 'K- 패스' 관심 필요

등록일 : 2024.05.16 20:13

장지민 앵커>
요즘 고물가 속에 한 푼이라도 아끼려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지하철이나 버스 같은 대중교통을 한 달에 15차례 이상 이용하면 환급 혜택을 주는 K- 패스 카드를 아시나요?
이달부터 시행됐지만 아직 잘 모르는 시민들이 많은데요.
자세한 내용 소라영 국민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소라영 국민기자>
(장소: 강남역 신분당선 / 서울시 강남구)

경기도 용인에 사는 취업준비생 박선정 씨, 매일같이 서울을 오가면서 교통비 부담이 만만치 않습니다.
특히 요금이 더 비싼 신분당선 지하철을 이용할 때가 많은데요.
신분당선의 경우 민간 제안 철도이다 보니 구간별로 사업자가 달라서 추가 요금이 붙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박선정 / 경기도 용인시
"적게는 (한 달에) 10만 원, 많으면 15만 원까지 나왔어요. 저도 교통카드 찍으면서 10만 원 넘어가면 부담스러우니까 2호선이나 분당선 타면서 1시간에 갈 거리를 두 시간 넘게 걸려서 갔던 적도 있었어요."

이달부터 K- 패스 카드가 등장하면서 박 씨는 한 시름 덜게 됐는데요.
기존 알뜰교통카드는 이동 거리에 비례해 정해진 금액만큼 환급해준 반면, 새로 도입된 K -패스 카드는 이동 거리와 상관없이 정해진 비율에 따라 교통비를 환급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박선정 / 경기도 용인시
"(한 달에) 평균적으로 3만 6천 원까지는 할인받을 수 있을 것 같아서 교통비가 10만 원 안쪽으로 드니까 부담이 적어졌어요."

K- 패스 카드 제도는 국토교통부가 대중교통 이용자들의 교통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이달부터 시행하고 있는데요.

전화 인터뷰> 박주연 / 국토교통부 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 주무관
"전국 어디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던지 간에 교통비의 20%, 30%, 또는 53.3%를 환급받으실 수 있습니다."

K- 패스 카드는 대중교통을 한 달에 최소 15번 이상 이용해야 환급받을 수 있습니다.
한 달에 7만 원을 썼다고 가정했을 때 일반인은 만 4천 원, 청년은 2만 1천 원, 그리고 저소득층은 3만 7,000원을 돌려받게 되는데요.
1년간 최소 17만 원에서 최대 44만 원까지 환급받아 기존 알뜰교통카드와 동일한 혜택을 보게 됩니다.

인터뷰> 박가현 / 고등학생
"교통비를 환급해 준다면 일상생활에서 교통비로 돈이 많이 나가니까 그것으로 인해 불편함을 가지는 사람들도 많을 텐데 이에 대한 부담이 줄어서 너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인터뷰> 김채민 / 대학생
"교통비가 너무 비싸서 환급해 주면 좋다고 생각이 들어요."

인터뷰> 양승은 / 대학생
"저도 교통비가 요새 너무 많이 나오는데 다시 환급받으면 좋을 것 같아요."

소라영 국민기자
"제가 들고 있는 것이 바로 K-패스 카드입니다. 버스도 이용할 수 있는데요. 제가 이 카드로 직접 버스를 타보겠습니다."

버스에 오른 뒤 다른 교통카드처럼 K- 패스 카드를 단말기에 대면 결제가 되는데요.
하철이나 일반 시내버스는 물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와 광역버스 같은 고비용 교통수단을 이용할 때도 환급 혜택이 적용됩니다.
K-패스 카드와 연계 되어 있는 협업 카드사를 이용하면 카드 이용 실적에 따라 추가 혜택도 받을 수 있는데요.
해당 카드는 국민, 농협, BC 카드 등 모두 10개 카드사입니다.
기존 알뜰교통카드는 전용 앱을 이용해야 환급 혜택을 받을 수 있지만 K- 패스 카드는 회원 가입만 하면 됩니다.
알뜰교통카드 회원의 경우 K-패스 카드 회원으로 전환하면 되는데요.
K- 패스 카드는 한 번만 등록하면 매달 충전할 필요가 없는 것도 장점입니다.
하지만 아직 K- 패스 카드를 잘 모르는 시민도 있습니다.

현장음>
"아직 한 번도 못 들어봤어요."
"아니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환급 혜택을 제대로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해 보입니다.

(촬영: 최미숙 국민기자)

소라영 국민기자
"고물가 속에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있는 K-패스 카드, 교통비 환급에 카드 추가 혜택까지 받을 수 있는 만큼 빠지지 않고 신청을 서두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국민리포트 소라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