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연말연시 심야 승차난 종합대책···택시 7천 대·버스 8천 명 수송력 확대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연말연시 심야 승차난 종합대책···택시 7천 대·버스 8천 명 수송력 확대

회차 : 1209회 방송일 : 2022.12.02 재생시간 : 00:46

-12.1(목) 심야할증 조정, 법인기사 처우개선 담보-

임보라 앵커>
12월 1일부터 서울 택시의 심야할증 적용 시간이 자정에서 밤 10시로 앞당겨집니다.
'자정부터 새벽 4시' 심야 할증은 82년 통금 해제 후 유지해 왔지만, 획일적인 할증률로 심야 택시 운송을 확대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제기돼왔는데요.
이에 따라 심야 시간 할증률도 시간대별로 최대 40%까지 올라갑니다.
택시기사들이 심야에 6시간 근무할 경우 소득이 월 55만 원 상승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서울시 계획에 따르면, 내년 2월 1월부터는 기본요금을 4천800원으로 1천 원 인상하고, 기본거리를 1.6㎞로 400m 축소하는 등 요금이 추가 조정될 예정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생방송 대한민국 1부 (1209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