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국민소통 1번가 토요일 17시 00분

민생경제장관회의···"소상공인 지원 최우선"

회차 : 197회 방송일 : 2021.07.31 재생시간 : 02:46

김유영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9일 청와대에서 민생경제장관회의를 주재했습니다.
고강도 방역조치에 따른 민생경제 피해를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처음으로 회의가 마련됐는데요.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 피해지원에 최우선을 두고, 신속하게 추경을 집행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민생경제장관회의
(장소: 지난 29일, 청와대 여민1관)

코로나19로 인한 고강도 방역조치에 따른 민생경제 피해를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민생경제장관회의가 처음으로 개최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에서 통과된 추가경정예산의 신속한 집행과 민생경제 회복대책을 점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 피해지원을 최우선에 두고 추경을 신속하게 집행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법에 의한 손실보상은 10월 시행되는 대로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하고, 소상공인 재난지원금인 희망회복자금도 지급 개시일인 다음 달 17일에 맞춰 신속 지급 시스템을 구축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아울러, 손실보상과 희망회복자금에 대한 이의·민원 제기에 대해서도 신속한 피드백이 이뤄질 수 있도록 특별히 신경쓸 것을 당부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지금부터는 속도입니다. 절박한 소상공인 피해지원에 최우선을 두고 신속하게 집행하기 바랍니다."

이와 관련해 중소벤처기업부는 희망회복자금을 다음 달 17일 전체 지원 대상의 약 70%인 130만 명 이상에게 바로 지급 개시할 계획입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지원도 강조했습니다.
여행·관광업 등 코로나 취약업종을 중심으로 고용 유지 지원을 확대하고, 청년·여성·어르신을 대상으로 다양한 일자리 지원사업을 차질없이 진행할 것 당부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청년들에게 코로나 위기가 '잃어버린 시간'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미래를 향한 '준비의 시간'이 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 노력을 당부합니다."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는 1, 2차 추경을 통해 확대된 일자리사업을 신속히 집행하고, 민간의 청년채용 인센티브 확대와 디지털·신기술 분야 인력양성 등을 통해 청년 일자리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코로나 이후 양극화가 고착되지 않도록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고, 정책서민금융 확대와 코로나19로 인한 대출 연체자 신용회복지원 방안 마련도 주문했습니다.
생활물가 안정 노력도 주문하면서 특히, 추석 물가가 급등하지 않도록 성수품 공급량을 조기에 확대해 선제 대응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민경철 / 영상편집: 이승준)
한편, 문 대통령은 내년 정부 예산도 확장적으로 편성하기 위해 재정 당국과 관계부처가 함께 논의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