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 행사 참석

국민소통 1번가 토요일 17시 00분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 행사 참석

회차 : 207회 방송일 : 2021.10.16 재생시간 : 02:34

박천영 앵커>
지난 14일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 행사가 열렸습니다.
'초광역협력'이란, 가까운 지자체들이 경제 생활권을 형성하는 모델인데요.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균형발전 핵심 정책으로 반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 행사
(장소: 지난 14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

균형발전의 상징, 행정수도 세종시에서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 행사가 열렸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17개 시도지사가 모두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17개 시도지사가 한자리에 모인 건 지난해 '한국판 뉴딜 회의' 이후 1년 만입니다.
문 대통령은 수도권 일극체제를 타파하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특단의 균형발전 전략이 모색돼야 한다며, '초광역협력'을 제시했습니다.
현재 추진 중인 부산, 울산, 경남의 '동남권 메가시티'와 같이 행정구역의 경계를 넘어 가까운 지역 간에 단일한 경제·생활권을 형성하는 겁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초광역협력이라는 새로운 모델이 성공하고 확산된다면, 수도권 집중 추세를 반전시키고 골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초광역협력을 지원하는 제도적 기반이 체계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32년 만에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으로 내년 1월부터 2개 이상 지자체가 공동으로 특별지자체를 설치할 수 있고, 또 빠른 시일 안에 국가균형발전특별법도 개정해 초광역협력을 국가균형발전의 핵심정책으로 반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국가균형발전특별법도 개정해 초광역협력을 국가균형발전의 핵심 정책으로 반영하고 적극적 재정 지원과 함께 범정부 통합 추진체계도 가동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단일 경제·생활권 조성을 위해 광역교통망을 조속히 구축하고, 초광역권 공유대학 모델을 만드는 등 지역인재 양성체계를 구축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광역교통망과 관련해 당장의 경제성을 넘어 균형발전의 더 큰 가치를 평가해 적극 추진하겠단 뜻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초광역협력을 추진 중인 부울경을 비롯해 대구경북과 광주전남, 충청권의 특별지자체 설치 등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 영상편집: 오희현)
청와대는 이번 정부가 추진하는 초광역협력은 지역이 주도하고 중앙이 뒷받침하는 게 다른 점이라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초광역협력을 국가정책으로 선언했다는 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