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국민행복시대

대학생 10명 중 6명 'SNS 피로감' [국민리포트]

회차 : 88회 방송일 : 2013.10.11 재생시간 : 2:20

대학생 열 명 중 여섯 명은 페이스북 등 SNS에 피로감을 느낀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진은선 국민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거리를 이동하면서, 카페에서 음료를 마시면서, 지하철이나 버스정류장에서도 여기저기 온통 스마트폰과 한 몸이 된 모습들뿐입니다.

인터뷰> 박지인 / 가천대 식품생물공학과 2학년

"잠깐 안 본 사이에 카카오톡 메시지가 많이 와 있는 경우가 있는데 단체 카톡방인 경우 안보면 소외감을 느낄 것 같아서 거의 반강제적으로 읽을 때가 많아요”

대학생 김은솔 씨는 요즘 이동시간 중 책을 보거나 음악을 듣는 일이 많아졌습니다

스마트폰을 손에 안든 모습이 여느 사람들과는 사뭇 이상스러워 보입니다.

인터뷰> 김은솔 / 한성대 패션디자인학과 1학년

"스마트폰 사용하면서 SNS 사용시간이 정말 많았고 스트레스로 이어진다는 생각이 들고 그래서 급한 일 말고는 사용하지 않게 됐어요"

김 씨는 스마트폰을 놓고 책을 읽거나 음악을 듣고 나서부터 전보다 훨씬 편안해졌다고 말합니다

스마트폰 피로감은 한 조사결과에서도 분명하게 드러났습니다

취업 포털 알바몬이 최근 대학생 56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3%가 "SNS에 피로감을 느낀 적이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SNS에 피로감을 느끼는 이유로는 '사생활이 너무 많이 노출된다'가 20%로 가장 높았습니다

그 뒤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의 친구 요청을 받는 것'과 '시간을 많이 빼앗기는 점'이 지적됐습니다.

인터뷰> 박소영/ 경기대 국제통상학과 3학년

"모르는 사람들이나 안 친한 사람들이 페북 친구추천 걸고 그러면 사생활이 많이 노출된 걸 많이 느껴요."

SNS에 지쳤다는 응답자 가운데 15%는 놀랍게도 SNS 이용을 줄이거나 아예 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SNS의 높은 개방성과 확산성 때문에 요즘들어 SNS의 부작용인 피로증세가 커지고 있는 겁니다.

현장멘트>

다자간 의사소통의 보편적 방식으로 자리 잡은 SNS, 이제는 생산적 활용환경을 조성하는 노력이 필요한 땝니다.

국민리포트 진은선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