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930 (2015~2016년 제작)

29일부터 프랑스·체코 순방…유네스코서 특별연설

회차 : 103회 방송일 : 2015.11.25 재생시간 : 2:20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프랑스와 체코를 방문합니다.

파리 기후변화 협약 당사국 총회에 참석해 신기후체제 출범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유네스코에서 특별연설도 예정돼 있습니다.

박성욱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박근혜 대통령은 우선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사흘간 프랑스 파리를 방문합니다.

30일 개최되는 제21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정상회의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할 예정입니다.

sync>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신기후체제 출범을 위한 국제적 공조에 동참하는 한편, 온실가스 감축목표 제시와 녹색기후기금 기여 등 우리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설명할 예정입니다.)

파리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는 140명이 넘는 각국 정상과 정상급 인사들이 참여해 교토 의정서를 파리 합의문으로 대체하고 신기후체제 출범을 공식적으로 알리는 자리가 될 전망입니다.

우리나라는 기후변화 협상을 주도하는 주요 경제국 포럼 일원으로 신기후체제의 원만한 출범을 위한 선진국과 개도국의 가교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박 대통령은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주최하는 기후변화 정상회의 오찬에도 참석할 계획입니다.

박 대통령은 다음달 1일에는 우리나라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유네스코에서 특별 연설을 합니다.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국가로서 대한민국과 유네스코의 동반자 관계를 확대하는 중요한 전기가 될 전망입니다.

박 대통령은 다음달 2일부터 4일까지 체코를 방문합니다.

제만 체코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소보트카 체코 총리와의 오찬, 비즈니스 포럼 참석 등을 통해 수교 25주년을 맞은 양국의 실질 협력 증진을 모색할 예정입니다.

12월 3일에는 체코와 슬로바키아, 폴란드, 헝가리 등 중유럽 4개국의 경제 협력체인 비세그라드 그룹과 첫 정상회의를 합니다.

박 대통령은 비세그라드 개별 회원국과의 연쇄 양자회담도 이어갈 계획입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이번 순방이 신기후체제 출범을 선도하고 비세그라드 그룹과의 협력을 확대해 외교 지평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