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대학생 잇단 창업, '상생의 길' 열다

국민리포트 월~목요일 12시 40분

대학생 잇단 창업, '상생의 길' 열다

회차 : 319회 방송일 : 2016.05.30 재생시간 : 03:46

앵커>
경기침체 속에 청년들은 창업하기가 두렵고 자영업자들은 문을 닫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이런 가운데 험난한 현실에 당당히 맞서 창업을 하는 대학생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여기에다 대학 등 주위 지원도 이어지면서 청년 창업에 힘을 실어주고 상생의 길도 열어가고 있습니다.
노단비 국민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서울의 한 대학교 안에 있는 창업보육센터, 사무실에서 바쁘게 일하는 직원들 얼굴이 앳돼 보입니다.
학교를 다니는 대학생들이 만든 스타트업, 즉 신생 벤처기업입니다.
스타트업을 창업한 사람은 바로 도자공예과 학생인 차민승씨,
‘취업 안되는 예술 학과’라는 편견에 맞서고 소비자들과 예술가들 사이에 징검다리를 놓기 위해 같은 학과 학생들과 뜻을 모은 겁니다.
인터뷰> 차민승 대표 / 공예품 판매업체 '낭만도자'
"대중들은 (공예품이) 비싸다는 생각을 많이 가지십니다. 그래서 이 가격 안에는 유통마진이나 마케팅비가 함께 들어있을 텐데 이런 부분들을 저희가 좀 더 합리적으로 조정한다면 많은 사람들이 공예품들을 사용해 볼 수 있고…"
중간 수수료를 낮춰 예술가들의 수익을 보장하고 작품 홍보도 하기 위해 이곳 스타트업에서 만든 것이 바로 온라인 마켓, 모집한 지 아홉달 만에 등록한 예술가가 3백 명을 넘어섰습니다.
대학에서도 학생들의 열정적인 창업 활동을 돕기 위해 사업비를 지원했습니다.
인터뷰> 최수웅 과장 / 국민대 창업지원단
“창업동아리 활동지원 등 창업지원과 공간지원, 창업 휴학 등 창업친화적 학제 구축을 통한 청년들이 창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중간 마진을 줄이면서 예술가들은 작품을 팔아서 얻는 수입이 많아졌고 소비자들은 비교적 저렴한 값에 작품을 살 수 있게 됐습니다.
예술가와 소비자 모두 상생하는 좋은 본보기가 된 겁니다.
상생을 꾀한 또 다른 곳이 있습니다.
한 대학가 주변 상가입니다.
비어 있었던 한 상점에서 최근 대학생 2명이 창업과 함께 엑세서리 상품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각각 가게를 따로 구해보려고 했지만 비싼 임대료와 월세 때문에 엄두도 내지 못했던 두 대학생, 하지만 대학 등 주위 지원 덕분에 창업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노승연 대표 / 액세서리 판매업체 'JE.D'
“대학생 신분으로써 처음 창업하기가 어려운데 학교나 정부에서 지원을 해주셔서 정말 좋은 기회를 얻은 거 같아서 정말 좋고요, 하지만 아직 홍보가 좀 안 되고 있는 거 같아서 조금 더 홍보를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인근 지역에 있는 또다른 상점입니다.
사진을 통해 얼굴을 도장으로 만드는 이곳도 역시 대학 지원을 받아 학생 3명이 함께 창업을 했습니다.
인터뷰> 박희정 대표 / 얼굴도장 제작업체 '데이그래피'
"인터넷으로 판매를 하는 것 보다 실제 상점이 있어서 소비자들이랑 이렇게 소통을 하면서 바로 판매를 하고, 그 호응도를 바로 체감할 수 있어서 너무 좋은 거 같습니다."
이들이 잇따라 창업을 할 수 있게 된 것은 바로 '이화 스타트업 52번가'라는 상생 지원 사업 덕분, 이화여대와 서대문구청이 대학 주변의 청년 창업을 돕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업을 지원하고 기업과 교수, 졸업생들이 기부를 한 가운데 건물주들을 설득해 임대료를 내리도록 유도한 겁니다.
이에 힘입어 창업을 원하는 대학생들이 시세보다 싸게 임대료와 월세를 내고 1년 동안 상점을 빌릴 수 있게 됐습니다.
건물주와 창업 대학생들이 상생을 하게 된 겁니다.
활기를 되찾은 '이화 52번가'에서 창의적인 작품을 만나볼 수 있게 됐다며 소비자들도 반기는 분위기입니다.
인터뷰> 유상엽 / 건국대 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과
"요즘은 자기만의 아이템을 만드는 게 유행이라고 알고 있는데, 그래서 이런 대학생들이 주도해서 만든 아이디어 제품들이 있다는 걸 알게돼서 너무 좋고 저도 꼭 구매를 하려고 합니다.“
예술가와 소비자가 소통할 수 있고 지역경제에도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대학생들의 잇단 창업, 청년 취업난과 경제난 속에 우리 사회가 어떻게 '상생의 길'로 가야할지를 보여주는 모범 사례가 되고 있습니다.
국민리포트 노단비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