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맞춤형 자전거 안전교실…찾아가서 가르쳐줘요

국민리포트 월~목요일 11시 30분

맞춤형 자전거 안전교실…찾아가서 가르쳐줘요

회차 : 319회 방송일 : 2016.05.30 재생시간 : 02:55

앵커>
우리나라의 자전거 인구는 천만 명을 넘어 천2백만 명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안전에 대한 인식은 많이 부족한 상탠데요, 보다 안전한 자전거 이용을 위해 서울시에선 ‘찾아가는 자전거교실’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론 뿐 아니라 실제로 자전거를 타며 안전교육을 받는 현장, 김희진 국민기자가 찾아가봤습니다.
[기사내용]
우리나라의 자전거 인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자전거 관련 사고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매년 약 10% 씩 증가하는 추세에 14세 이하 어린이의 비율도 20% 안팎을 차지합니다.
인터뷰> 서채연 / 옥수초교 5학년
"신호등에서 자전거를 타다가 사람이랑 부딪힐 뻔한 적도 있고 차랑 부딪힐 뻔한 적도 있고…"
가장 기본이 되는 보호 장비에 대한 인식도 약합니다.
도로교통법 상 자전거를 탈 때는 반드시 안전모를 착용해야 하지만, 이런 사실을 잘 모르는 어린이들도 많습니다.
현장음>
-평소에 자전거 탈 때 이런 보호 장비 다 했었어요?
-안 해요
-왜 안 해요?
-귀찮아서요.
인터뷰> 공준영 교사 / 옥수초교
"주로 친구들이랑 놀러 다니거나 학원에 이동수단으로 사용을 하는데 애들이 헬멧을 쓰거나 보호 장비를 하고 다니진 않거든요. 그런데 사실 위험한 것도 많고 아이들이 알지만 실천하지도 않고 또 그런 법이 있다는 것도 모르니까 확실히 교육이 필요한 것 같더라고요."
초등학교를 찾아간 자전거 안전 교실
현장음>
"이마는 2, 양쪽 귀는 4, 턱은 1"
안전모를 바르게 쓰는 방법을 가르치고 무릎, 팔꿈치 보호대까지 빠트리지 않고 착용하도록 합니다.
자전거의 안장 높이를 맞춰주고 타이어와 브레이크, 페달까지 꼼꼼히 점검합니다.
앞 사람과의 안전거리도 알려주고, 방지턱에선 속도를 늦추며 횡단보도를 만나면 내려서 걸어가는 등, 실제 도로에서 만날 수 있는 여러 가지 상황에 대비해 연습도 합니다.
인터뷰> 한 영 강사 / 대한자전거연맹 자전거학교
"(자전거를) 놀이기구라고 생각하고 타는 아이들이 많았는데 이런 안전교육을 함으로써 애들이 안전하게 탈 수 있도록 해주는 교육이에요."
자전거 안전 수칙을 현장 실습과 함께 구체적으로 꼼꼼하게 알려주면서 어린이들의 반응과 효과도 좋습니다.
인터뷰> 이채운 / 옥수초교 5학년
"(앞으로는) 내릴 때도 오른쪽으로 내리고 탈 때마다 수신호 잘 지키고 헬멧도 쓰고 보호 장비도 다 쓰고 그럴 거예요."
'찾아가는 자전거 교실'은 학교 이외에도 미취학 아동은 어린이집에서 네 발 자전거를 이용해 교육하고, 노인층은 복지관을 방문해 이루어집니다.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자전거 인구, '찾아가는 자전거 교실'같은 보다 적극적인 안전교육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국민리포트 김희진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