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봉사는 삶의 중심"…82세 노인의 노-노 케어

국민리포트 월~금요일 11시 50분

"봉사는 삶의 중심"…82세 노인의 노-노 케어

등록일 : 2016.06.20

앵커>
노인이 노인들을 돌봐주는 이른바 노노케어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데요.
여든을 넘긴 나이에도 노인을 돌보는 어르신을 이필성 국민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사내용]
성남시 분당에 있는 한 경로식당 250명의 식사 준비와 배식으로 분주한 점심시간.
여든두 살의 어르신이 바쁘게 움직입니다.
식판을 챙겨드리고 몸이 불편한 노인들에게는 손과 발이 되어줍니다.
인터뷰> 조일수 / 경기도 성남시
"거동이 불편한 사람들을 같이 팔다리도 붙들어 드리고 그런 일을 주로 많이 하셔요. 얼마나 고마운 분이세요."
김윤욱 할아버지의 봉사는 점심 배식만이 아닙니다.
이 곳 한솔복지관에서는 하루에 80여개의 도시락을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에게 직접 배달 해드리고 있습니다.
10여 개의 도시락을 카트에 싣고 아파트 단지를 누비는 할아버지의 발걸음은 가볍기만 합니다.
녹취> 건강하세요. 고맙습니다.
100세를 넘긴 고령에 바깥출입이 쉽지 않은 송복순 할머니 이웃 할아버지가 챙겨주는 도시락에 점심 걱정을 덜고 말벗까지 생겼습니다.
현장음> 곱지요, 건강하시니까 좋잖아요.나도 도시락배달도 보람 느끼는 것은 이렇게..
인터뷰> 송복순 / 아파트 주민
"도시락 배달을 해주셔서 고맙고
안부도 묻고 말벗도 해주어서 미안하고 고맙습니다."
천6백 세대가 되는 넓은 단지여서 도시락을 배달하는 것이 쉽지 않지만 여든을 넘긴 나이에도 열정이 넘칩니다.
인터뷰> 이양희 사회복지사
"이 어르신께서는 10~15개 배달을 다 하시고 나서도 또 남아있는 도시락이 있으면 그것도 본인이 들고 나가서 배달을 다 하시고…"
50대 중반에 시작한 김윤욱 할아버지의 몸에 밴 봉사는 16년째 이어지며 이제는 삶의 중심이 됐습니다.
인터뷰> 김윤욱 (82세) / 노노케어 자원봉사자
"도움을 필요로 하는 분에게 사심 없이 도움을 주었을 뿐인데 상대방에서 자원봉사 본뜻을 이해를 못 할 때에 다소간 어려움이 있습니다만…"
공직에 몸 담았던 김윤욱 할아버지는 여러 상을 받았지만 자원봉사로 받은 3천시간 은뱃지를 가장 소중하게 여기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세화 부장 / 재능나눔본부
"2000년 1월 1일부터 2016년 5월 31일까지 현재 819회 봉사했고요. 시간으로 환산하면 3천113시간 30분 봉사 하셨습니다."
할아버지의 또 다른 봉사 준비로 바쁩니다.
치매 노인을 돕는 봉사를 위해 강사의 율동을 따라 배우고 강의를 듣는데 열중하고 있습니다
여든 둘 나이도 봉사를 이어가는 할아버지의 열정과 따뜻한 마음에 박수를 보냅니다.
국민리포터 이필성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