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외국인 근로자 밀집지역에 임시검사소 설치

회차 : 624회 방송일 : 2021.02.22 재생시간 : 02:08

박천영 앵커>
최근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일터를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당국이 방역 사각지대로 꼽히는 외국인 밀집지역 관리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는데요, 보도에 임하경 기자입니다.

임하경 기자>
임시선별검사소가 설치된 외국인 밀집지역은 모두 14곳입니다.
인천이 6곳으로 가장 많고 서울과 경기가 각각 3곳, 충남이 2곳입니다.
방역당국은 임시선별검사소를 통해서 외국인 근로자들의 자발적인 진단검사를 유도할 계획입니다.
임시선별검사소는 모두 국비로 지원돼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여기에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자체 판단에 따라 필요할 경우 선별검사소 설치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녹취> 손영래 /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불법체류와 상관없이 진단검사는 가능하며 검사를 받더라도 이들의 단속이나 송환 등의 조치는 하지 않습니다. 이러한 점을 참고하시어 외국인 근로자나 고용주 등은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아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정부는 또 외국인 확진자의 경우 언어문제로 치료 대응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외국인 생활치료센터에는 영어가 가능한 간호인력을 배치한다는 계획입니다.
최근 집단감염 사례가 나온 한방병원과 재활병원에 대한 방역 강화 대책도 마련됐습니다.
우선 현재까지 파악된 53개 한방·재활병원에 대해서는 종사자들이 의무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녹취> 손영래 /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고령자가 장기간 입원하고 있는 한방병원 또는 재활병원의 경우 집단감염이 취약할 수 있으므로 이들 병원에 종사하는 종사자들은 일주일에 한번씩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방역당국은 한방병원과 재활병원에 대한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요양병원에 준하는 감염관리를 시행할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아울러 방역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현재 종합병원과 요양병원에 지원하고 있는 감염예방 관리료 지원도 병행할 계획입니다.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