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가족돌봄비용 지원 연장···돌보미 3천 명 추가 확충

회차 : 805회 방송일 : 2021.03.04 재생시간 : 02:10

김용민 앵커>
아이를 맡길 곳이 없을 때 결국 일을 포기하는 쪽은 여전히 남성보다 여성이 많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데요.
가족돌봄비용 긴급지원을 연장하고, 아이돌보미를 3천 명 더 확충하는 등 정부가 고용유지 지원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계속해서 신경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신경은 기자>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지난해 3월 여성 휴직자는 100만 명을 넘겼습니다.
코로나 확산 후 갑작스러운 휴원이나 휴교로 인한 돌봄 책임을 떠안는 여성이 늘어난 겁니다.
정부가 여성들의 돌봄 부담을 줄이고 고용유지를 위해 가족돌봄비용 긴급지원을 코로나19 상황이 끝날 때까지 올해에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가족돌봄비용은 무급으로 돌봄휴가를 쓰는 근로자를 위해 하루 5만 원씩 최대 10일까지 지원하는 제도로 지난해 한시적으로 운영돼 왔습니다.
또 경력단절 예방 서비스 지원기관을 올해 15곳 늘려 고용유지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정영애 / 여성가족부 장관
"지난해 한시적으로 지원하였던 가족돌봄비용 긴급지원을 금년 중에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재직여성이 고용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여성새로일하기센터 경력단절 예방서비스 지원 기관도 75개소까지 확대하여 운영하겠습니다."

또 아이돌보미를 올해 8천8백 명에서 3천 명을 더 확충해 아이돌봄서비스도 확대하고, 고용위기 업종을 대상으로 새일센터를 통해 이직, 전직 고용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노동 시장의 성별격차 해소에도 주력합니다.
사회서비스원을 올해 14곳으로 확대해 돌봄근로자 직접고용을 늘리고, 가사근로자법 제정을 더 빨리 추진할 방침입니다.
디지털 등 미래 유망분야에 여성이 더 진입할 수 있도록 초중고 학생들에게 경력설계와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채소현)
여성가족부는 여기에 기존 재취업 중심의 정책에서 벗어나 경력단절 예방으로 나갈 수 있도록 법개정을 추진하고 체계적인 중앙정부와 지자체간 여성 일자리 논의를 위해 거버넌스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신경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