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여성일자리 78만 개 창출···특별고용촉진장려금 도입

회차 : 805회 방송일 : 2021.03.04 재생시간 : 02:09

김용민 앵커>
코로나19로, 일자리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여성 등 고용취약계층의 피해는 더욱 큰데요, 정부가 경력단절여성을 채용하는 기업에 특별고용촉진 장려금을 지원하는 등 여성일자리 창출에 나섭니다.
먼저,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gyugi@korea.kr>
“지난해 여성 취업자 수는 13만7천 명 줄어 남성보다 감소 폭이 더 컸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일자리 충격이 고용취약계층인 여성에게 더욱 가중된 겁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여성 일자리 위기 회복을 위해 정부가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녹취> 정영애 / 여성가족부 장관
"코로나19로 많은 분들께서 어려움을 겪고 계시지만, 특히 돌봄과 노동을 함께하는 여성들의 어려움은 훨씬 더 심각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여성들의 경력단절 사태가 장기화되지 않도록 여성 일자리 확대, 고용유지 등의 긴급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먼저, 이번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공공과 민간 부문의 여성일자리를 대폭 확대합니다.
경력단절여성을 채용하는 기업에 최대 100만 원을 6개월간 지원하는 특별고용촉진장려금을 도입하고, 새일여성인턴 지원을 2천 명 확대해 1만 명 가까이 지원합니다.
돌봄 등 여성의 경력을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 일자리도 5만7천 개 창출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통해 정부는 본예산에 반영된 일자리를 포함해 올해 78만 개 이상의 여성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입니다.
여성을 위한 취업지원서비스도 강화합니다.
최대 300만 원의 구직촉진수당과 맞춤형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민취업지원제도 중에서 경제활동이 없는 구직자 5만 명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에 40~50대 여성을 집중 선발합니다.
또,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지원사업'에 경력단절여성 특화형을 신설합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김민정)
이와 함께 내일배움카드를 통해 디지털 훈련에 참여할 경우 50만 원을 추가 지원하는 'K-디지털 크레딧 사업' 규모를 2배 확대하고, 여성 지원을 확대할 방침입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