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4·19 기념식···"더 성숙한 민주주의로 나아가야"

회차 : 836회 방송일 : 2021.04.19 재생시간 : 02:09

김용민 앵커>
오늘(19일)은 4·19 혁명 61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서울 수유동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기념식이 열렸는데요.
4.19 민주묘지를 참배한 문재인 대통령은 더 성숙한 민주주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녹취> 최영환 / 故 박찬세 고대신문 편집국장 손자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사라지지 않습니다. 우리는 오늘 역사의 빛으로서 민주주의의 수호자가 되며, 역사의 주인으로서 민주주의의 새로운 60년을 열어가겠습니다."

제61주년 4·19 혁명 기념식
(장소: 오늘 오전, 국립 4·19 민주묘지)

제61주년 4·19 혁명 기념식이 서울 수유동 국립 4·19민주묘지에서 열렸습니다.
행사에는 코로나 방역 대책에 따라 정부 주요 인사, 유공자와 유족 등 90여 명이 자리했습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기념사를 통해 함께 손을 맞잡고 나아갈 때 위기를 극복해낼 수 있다는 교훈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며, 지금 우리는 4·19 정신이 절실하게 요구되는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홍남기 / 국무총리 직무대행
"코로나19라는 혹독한 겨울 속에서도 새로운 희망의 꽃망울을 함께 틔워나갑시다. 더 배려하고 더 협력하며 더 큰 희망을 함께 만들어 나갑시다."

국립 4·19 민주묘지
(장소: 오늘 오전, 서울 강북구)

한편 기념식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참배 후 4·19 혁명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굳건한 뿌리가 됐다며 목숨보다 뜨거운 열망으로 우리 가슴 깊이 민주주의를 심었던 날이라고 누리소통망에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 땅의 위대한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며 더 성숙한 민주주의를 향해 멈추지 않고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김수영 시인의 시 '푸른 하늘을'을 인용하며 "4·19 혁명의 주역들께 다시 바친다"고 적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60주년 기념식 기념사에서도 김수영 시인의 시 '풀'에 나오는 한 구절을 인용한 바 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민경철 / 영상편집: 이승준)
문 대통령은 김수영 시인의 부인 김현경 여사가 올해 김수영 시인 탄생 100돌을 기려 '김수영 문학관' 건립을 추진 중"이라면서 "잘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