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개인공매도 접근성 높인다···대여주식 규모 2조4천억

회차 : 836회 방송일 : 2021.04.19 재생시간 : 02:07

김용민 앵커>
다음 달 3일 공매도 부분 재개를 앞두고 개인 투자자의 접근성을 높인 개인 대주제도가 새롭게 시행됩니다.
참여 증권사와 취급 주식규모가 크게 늘었는데요.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주식시장에서 개인 투자자는 증권사에서 주식을 빌려 공매도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다음 달 3일부터 코스피200과 코스닥150 구성 종목에 한해 공매도가 재개됨에 따라 금융당국이 개인투자자의 공매도 접근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개인 대주제도를 개선합니다.
주식을 빌려주는 증권사는 기존 6곳에서 28곳까지 늘었고 대여 가능한 주식 규모는 205억 원 수준에서 2조 4천억 원으로 확대됩니다.
증권사에서 주식을 빌려 공매도에 참여하는 개인 투자자는 기관이나 외국인 투자자와 달리 최장 60일까지 차입 기간을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개인 투자자의 공매도 접근성은 높이되 보호장치도 마련했습니다.
과거 공매도 투자경험이 전혀 없는 투자자는 금융투자협회에서 실시하는 사전교육을 받아야 하며, 한국거래소가 주관하는 모의거래에도 참여해야 합니다.
사전교육과 모의거래는 실시기관 홈페이지에서 20일부터 신청해 이수할 수 있습니다.
개인 투자자는 주식을 빌릴 증권사와 신용대주 약정계약을 체결해야 합니다.
약정한 담보비율을 준수하지 못하면 강제청산될 수 있습니다.
투자자별 투자 가능 한도도 달라집니다.
투자 경험에 따라 세 단계로 나눠 신규 투자자는 3천만 원까지 거래 가능합니다.
또, 증권사들의 대주제도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관련 제도도 개선합니다.
그동안 증권사는 자기자본의 100% 이내에서 금전이나 주식을 빌려줄 수 있어 마진이 높은 금전 대출에 집중하는 경향이 강했는데, 앞으론 개인 투자자에게 주식을 많이 빌려줄수록 증권사의 신용융자 한도가 늘어나도록 계산방식이 바뀝니다.
(영상편집: 오희현)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