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살어리랏다 시즌4 토요일 11시 20분

3초면 행복해지는 마법의 시골집 유바카하우스

회차 : 50회 방송일 : 2021.09.04 재생시간 : 37:18

1. 프롤로그
- 충남 부여군 임천면, 좁은 골목길을 따라 들어가면 노란벽의 시골집 한 채가 눈에 들어온다.
가꾼 듯 가꾸지 않은 이곳은 귀촌 3년차 유바카씨가 산다.

2. 90년 된 흙집의 아름다운 변신
- 서울에서 유학컨설턴트와 한옥호텔리어를 비롯해 요리와 공간 디자인을 기획하기도 했던 그녀는 우연한 기회에 부여 도시재생프로젝트에 참여하며 인연을 맺었다.
- 그리고 또 하나의 인연... 89년 된 낡은 흙집. 그 집을 처음 보고 그녀는 이런 생각이 들었다.
‘오랫동안 혼자 얼마나 심심했을까?’ 그때부터 그 집과의 신나는 동거가 시작됐다. 황토를 덧바르고 담장을 쌓고 벽돌로 길을 내는 등 집안 곳곳을 직접 고쳐 자신만의 감각을 더했다.
- 집은 그녀의 작업실이자 손님들을 맞는 민박집이다. 쿠킹 클래스, 바느질 워크숍, 원테이블 레스토랑을 열기도 한다.

3. 밥을 디자인하다! 맛있는 시골밥상
- 시골살이의 매력은 자연의 다양한 디자인을 만날 수 있는 거라 말하는 그녀. 텃밭과 부엌을 부지런히 드나들며 그녀만의 요리 예술을 선보인다.
- 특히 부여의 흙과 볕, 바람이 내어놓는 식재료에 반했다는 그녀! 로컬푸드를 활용해 다양한 ‘부여의 맛’을 디자인해 알리고 있다. 시골5일장의 로컬재료들과 함께 텃밭에서 직접 키워낸 꽃과 채소들로 자신만의 독특한 요리를 완성! 스스로를 밥 디자이너라고 부르는 이유다

4. 에필로그
- 시골살이를 통해 일상의 소소한 아름다움을 발견하게 되었다는 유바카씨. 이런 매력을 주변과 오랫동안 나누며 살고 싶다고 말한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