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신길2·쌍문역 등 5곳 도심복합 2차 예정지구 지정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신길2·쌍문역 등 5곳 도심복합 2차 예정지구 지정

회차 : 813회 방송일 : 2021.11.29 재생시간 : 01:59

박천영 앵커>
서울 신길동과 쌍문역 인근 등 5곳이,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2차 예정지구로 지정됐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모두 1만4천가구가 공급됩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내 5곳이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2차 예정지구로 추가 지정됐습니다.
서울 신길2구역과 쌍문역 서측, 덕성여대 인근, 인천 제물포역, 부천 원미사거리 등입니다.
이 가운데 신길2구역은 뉴타운 해제로 장기간 개발이 지연됐던 곳으로, 인근에 도심복합사업 후보지들이 밀집돼 있어, 개발이 속도를 내면 새로운 주거단지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습니다.
인천 제물포역 인근은 1호선 급행 정차역이 인접한 곳임에도, 주거환경 노후화가 급격히 진행되고 있어 개발 필요성이 제기된 곳입니다.
앞서 국토부는 도심복합사업 첫 예정지로 연신내역 인근 등 4곳을 지정한 바 있습니다.
이번 추가지정까지 합치면 수도권 내 총 9곳에 1만4천 가구가 공급될 전망입니다.
현재까지 도심복합사업 후보 지역은 65곳으로, 이 가운데 22곳은 주민 3분의 2 동의를 확보한 상황입니다.
국토부는 도심 복합사업에 대한 주민 호응이 높은 이유로 빠른 사업 속도와 주민들에게 부여되는 각종 혜택을 꼽았습니다.
실제 1차 예정지구로 지정된 4곳은 연내 본 지구 지정을 앞두고 있으며 추가 지정된 5개 지역은 주민 분담금이 민간 정비사업에 비해 30% 이상 낮은 데다, 일반 공급 분양주택도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될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2차 예정지역에 대한 본 지구 지정 절차에 속도를 내는 한편, 위법이 의심되는 거래에 대해선 관계기관에 통보해 부동산 투기도 사전에 차단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오희현)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