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신규 확진 닷새째 4천 명대···사적모임 6명까지 완화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신규 확진 닷새째 4천 명대···사적모임 6명까지 완화

회차 : 944회 방송일 : 2022.01.16 재생시간 : 02:13

김유영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닷새째 4천 명 대를 이어갔습니다.
내일부터 사적 모임 제한 기준이 4명에서 6명으로 완화되는데요.
보도에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는 4천194명.
국내발생은 3천813명, 해외유입은 381명입니다.
국내 발생의 경우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에서 2천5백여 명이 확진돼 전체의 67.5%를 차지했습니다.
방역당국은 강화된 거리 두기와 3차 접종률 증가로 확진자 수가 지난달 말부터 감소세를 보였지만, 최근 전 세계적인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일주일 전 보다 더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반면 위중증 환자는 사흘째 6백 명대를 유지하며 확연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정부는 중증 병상 가동률도 30%대의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방역 당국은 최근 60세 이상 고령층의 3차 접종률이 83%를 넘어섰고 확진자 중 이들 연령층의 비중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3차 접종 간격이 도래한 18세에서 59세 청장년층도 3차 접종을 서둘러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내일(17)부터 다음달 6일까지 3주 동안 사적 모임 제한 기준이 현재 4인에서 6인으로 완화됩니다.
다만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가 곧 우세종으로 전환돼 확진자 수가 급증할 것에 대비해 나머지 거리 두기 조치는 그대로 유지됩니다.
특히 이동량이 많은 설 연휴에는 지난 명절과 마찬가지로 기차와 선박에서 한 칸 씩 띄어 앉기를 하고,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는 음식물 섭취가 금지됩니다.
아울러 정부는 내일 방역 패스에 대한 공식 입장도 발표할 전망입니다.
이틀 전 법원이 서울 지역 내 3천㎡ 이상 상점과 마트, 백화점에서 방역 패스 효력을 잠정 중단하는 결정을 내린 데 대해 방역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입장을 낼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KTV 이리나 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