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산불피해지 복원 추진···"생태·사회·경제적 복원"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산불피해지 복원 추진···"생태·사회·경제적 복원"

회차 : 969회 방송일 : 2022.05.12 재생시간 : 02:37

윤세라 앵커>
산림청이 경북·강원지역 대형산불로 인한 산불피해지 복원에 나섭니다.
산림원칙에 따라 '생태·사회· 경제적으로, 합리적인 복원 계획'을 수립한다는 계획입니다.
최유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최유선 기자>
지난 3월 발생한 경북·강원지역 대형 산불.
건조한 기후와 강한 바람으로 약 2만ha의 산림이 소실됐습니다.
그 중엔 소광리 금강송 군락지 등 생태적 가치가 높은 지역도 포함됐습니다.
커다란 불길에 타들어 간 산림생태복원이 시급한 상황.

산림청 산불피해지 산림복원 추진방향 브리핑
(장소: 오늘 오전, 정부대전청사)

산림청은 오늘(12일) 여러 관계자 의견 등을 수렴해 산불 피해지의 복원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용관 /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
"산림청에서는 과학적인 연구 결과와 전문가, 지역주민들의 의견수렴을 바탕으로 산불피해지에 대해 생태적·경제적·사회적으로 합리적인 복원을 추진하고자 합니다."

이를 위해 산림청은 지난 4월부터 전문가, 시민단체, 임업인 등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산불피해지 복원방향 설정을 위한 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협의회에서는 긴급벌채 추진 방향과 피해목 활용, 자연복원과 조림복원 기본방향 등의 논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산림청은 복원계획이 수립될 때까지 협의회를 운영하며 의견을 수렴할 계획입니다.
복원 원칙·방향 설정에는 2000년 동해안 산불피해지 모니터링 연구결과가 참고될 것으로 보입니다.

전화인터뷰> 강원석 /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태연구과
"20년 지났지만 '산불 이전의 회복 수준은 도달하지 못했다'라고 결과를 내고 있고요. 나무의 키 같은 경우에는 자연 복원 같은 경우엔 이제 범위가 엄청 큽니다. 예를 들면 안 자라는 곳은 아예 안 자랐고요. 잘 자라는 곳은 너무 잘 자랐고. 인공 조림지 같은 경우는 당연히 나무를 심었으니까 균일한 (나무들이) 쭉 이렇게 있는 거죠. 빽빽하게."

앞서 국립산림과학원은 자연복원과 조림복원의 장단점이 각각 있다며 '입지·환경에 따라 조화롭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결론을 도출한 바 있습니다.
예를 들어, 자연력으로 후계림 조성이 가능한 임지는 자연복원을 추진하고 경제적 목적을 가진 송이생산지 등은 조림복원을 실시하는 겁니다.
산림청은 이외에도 지자체 주관 정밀조사와 복원계획 용역 등을 통해 관계자들과 충분히 소통하며 올해 3분기 중 피해지 복구 방안 수립을 완료하고, 내년 2월부터 피해지 복구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김정섭, 이기환 / 영상편집: 장현주)

KTV 최유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969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