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미리 보는 한미정상회담···북핵부터 공급망까지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미리 보는 한미정상회담···북핵부터 공급망까지

회차 : 975회 방송일 : 2022.05.20 재생시간 : 02:34

김용민 앵커>
앞서 보신대로 한미정상회담은 내일 열리는데요.
한미 양국이 밝힌 대로 이번 회담의 최우선 의제는 북핵 문제와 경제안보 협력입니다.

윤세라 앵커>
내일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어떤 논의가 오갈지, 유진향 기자가 미리 짚어봤습니다.

유진향 기자>
새 정부 출범 후 11일 만에 열리는 역대 가장 빠르게 성사된 한미 정상회담.
윤석열 대통령은 내일 회담에 대해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국제사회에 많은 변화가 있기 때문에 한미동맹 관계도 더 튼튼해지고, 더 넓은 범위를 포괄하는 그런 동맹으로 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회담의 최우선 의제는 북핵과 북한 문제입니다.
북한의 7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시험 발사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북 확장 억제력 강화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두 정상이 논의할 구체적 실행계획으로는 한미 확장억제전략협의체, EDSCG의 재가동과 한미연합훈련의 정상화가 거론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을 겪고 있는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방안도 논의할 가능성이 큽니다.
경제안보 협력도 핵심 의제로 꼽힙니다.
대통령실은 미국과의 경제안보 협력을 기술동맹과 공급망동맹으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반도체, 배터리 등 첨단기술 분야의 연구 개발과 글로벌 공급망 체계에서 미국과 상호보완적 협력 관계를 구축해 국익을 확보하겠다는 구상입니다.
역내 협력도 중요하게 다뤄질 예정으로 윤 대통령은 인도 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 IPEF의 한국 참여를 공식화할 예정입니다.
중국은 미국 주도의 IPEF를 중국을 배제하려는 움직임으로 보고 있어 반발이 우려되는데 윤 대통령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제로섬으로 볼 필요는 굳이 없습니다. 중국과의 관계도 우리가 경제 관계를 잘 해 나가면 됩니다."

내일 회담은 소인수 회담과 환담, 확대 회담 순서로 90분 동안 이어집니다.
이후 회담 결과를 소개하는 공동 기자회견이 열리고 한미 공동선언도 발표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 영상편집: 진현기)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