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유류세 37% 인하'···공공요금 하반기 동결 원칙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유류세 37% 인하'···공공요금 하반기 동결 원칙

회차 : 967회 방송일 : 2022.06.19 재생시간 : 02:49

김경호 앵커>
조금 전 새 정부의 첫 비상경제 장관회의가 열렸는데요.
정부는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유류세를 현행 법령이 허용하는 최대치인 37%까지 낮추기로 했습니다.
또 전기료 인상을 최소화하고 철도와 상하수도 등 공공요금 동결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보도에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휘발유 평균 가격이 리터당 2천100원대를 돌파한 데 이어 경유 값도 지난달 사상 처음으로 2천 원 선을 넘어선 뒤 연일 최고치를 갈아 치우고 있습니다.

제1차 비상경제장관회의
(장소: 오늘, 정부서울청사)

나날이 고공행진을 하고있는 기름값을 잡기 위해 정부가 특단의 조치를 단행했습니다.
유류세 인하 폭을 현재 30%에서, 다음 달부터 올해 연말까지 최대 한도인 37%까지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로써 휘발유는 리터당 57원, 경유는 38원 LPG는 12원 더 내려갈 전망입니다.
경유 값 안정을 위한 대책도 내놓았습니다.

녹취> 추경호 경제부총리
"화물, 운송업계의 유류비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경유 유가연동보조금 지원 기준단가를 리터당 1천750원에서 1천700원으로 50원 인하하겠습니다."

그러면서 공공부문부터 우선적으로 물가 안정에 속도를 낸 다는 계획입니다.
철도와 우편, 상하수도 등 중앙, 지방의 공공요금은 하반기 동결을 원칙으로 관리해 나갈 방침입니다.

녹취> 추경호 경제부총리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생산원가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전기, 가스요금은 뼈를 깎는 자구노력 등을 통해 인상을 최소화하겠습니다."

또 대중교통 이용을 늘리고 서민부담을 줄이기 위해 올해 하반기 대중교통 신용카드의 소득공제율을 현행 40%에서 80%로 두 배 늘어납니다.
장바구니 물가를 잡기 위한 조치도 신속히 이뤄질 전망입니다.
현재 가격이 불안정한 감자와 양파, 마늘 등은 비축물량 방출로 시장 공급을 늘리고 대형 유통업계와 협력해 할당 관세 적용 수입 돼지고기 할인행사도 추진해 나갈 계획입니다.
물가 상승으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서는 긴급생활지원금을 오는 24일부터 227만 저소득층에 가구에 최대 100만 원씩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규모는 1조 원에 달합니다.
또 에너지 이용에 취약한 118만 저소득 가구에는 에너지 바우처도 다음 달부터 시행될 예정입니다.
정부는 중점 품목에 대한 불안 조짐이 포착되면 즉시 대응하는 한편, 물가안정에 즉각 효과를 낼 수 있는 과제들을 발굴해 나갈 방침입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