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보이스피싱 반드시 뿌리뽑는다···"전쟁 선포 각오"

정책현장+ 일요일 16시 50분

보이스피싱 반드시 뿌리뽑는다···"전쟁 선포 각오"

회차 : 3회 방송일 : 2022.10.02 재생시간 : 03:32

서한길 기자>
(재연화면)
"일단 제가 연락드린 이유가 혹시 본인께서 이 두 통장을 개설하시고 이현주 일당에게 금전적인 대가를 받고 양도 판매하신 건 아니신지... (아, 이현주라는 사람 몰라요 저는.) 음 그게 아니시면 지금 개인정보 유출로 인해서 명의도용 당하신 피해자분이신지 저희가 이 점 확인하려고 연락드렸고요."

최근 수차례 신고된 보이스피싱 사기범의 실제 음성입니다.
어색한 사투리나 조급함은 전혀 찾아볼 수 없고 오히려 여유롭고 차분한 목소리입니다.

녹취> 유지훈 / 경찰청 금융범죄수사계장
"국민 대부분이 전화금융사기를 알고 있다고 생각하시지만, 지금은 10년 전하고 완전히 다릅니다. 예를 들어서 사투리를 쓰는 경우는 아예 없고요. 정교한 시나리오와 최첨단 통신기술을 활용한다, 이게 가장 큰 특징입니다."

보이스피싱 범죄가 갈수록 지능화·고도화되는 가운데 정부가 보이스피싱 척결의지를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도 최근 보이스피싱 근절방안을 보고 받고 전쟁을 선포한다는 각오로 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보이스피싱 범죄에 악용되고 있는 알뜰폰 부정 이용에 대한 방지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10월 경찰이 특별단속으로 적발한 대포폰 중 알뜰폰 통신사가 70%에 달했습니다.
알뜰폰은 일반적으로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개통으로 가입이 이뤄져 범죄에 노출되기 쉬운데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이 알뜰폰의 구조적 허점을 악용하는 것입니다.
이와 함께 사기범들은 전문화된 방식을 동원해 피해자를 속이고 있습니다.

녹취> 유지훈 / 경찰청 금융범죄수사계장
"특히 강수강발(강제 수신·강제 발신)이라고 해서 피해자가 전화하는 것을 강제로 당겨받는데요. 이게 가장 큰 문제입니다. 피해자가 검찰, 금감원 이런 데에 전화를 해도 전부 범인들이 당겨받기 때문에 피해자는 여러 군데 중복으로 확인해도 아무 소용이 없고, 범인들 말을 완전히 믿게 됩니다."

사회적 관심사인 코로나19나 정부지원금 등을 악성 URL과 함께 전송해 피해자의 스마트폰에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게 한 뒤 원격 조종하는 겁니다.
보이스피싱은 2017년 2431억 원에서 2018년 4440억 원, 2019년에는 6720억 원으로 정점을 찍었습니다.
수사 당국의 노력과 지속적인 홍보와 교육 결과 2020년에는 2353억원으로 감소했고 지난해 1682억으로 줄어들었습니다.
경찰은 현금 수거책 등 말단부터 대포폰 등 각종 범행수단 유통조직, 콜센터 상담원과 총책에 이르기까지 모두 잡아들이고 있습니다.
지난달까지 총 1만6431명을 검거했습니다.

서한길 기자 street@korea.kr
"경찰은 해외에서 범행하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몸통을 잡기 위해 경찰 주재관과 코리안데스크를 파견했습니다. 현지 기관과 공조해 417명의 조직원을 검거했습니다."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개인정보 제공이나 자금이체 요청을 무조건 거절해야 합니다.

전화인터뷰> 고병완 / 금융감독원 금융사기대응팀장
"개인정보 제공이나 자금을 요구할 경우 무조건 거절하셔야 합니다. 검찰, 경찰, 금감원 등 정부 기관이나 제도권 금융회사는 전화나 문자로 주민번호, 계좌번호, 비밀번호 등 개인정보를 요구하거나 자금이체 및 현금 전달을 절대 요구하지 않습니다."

금융당국은 출처가 불분명한 URL 주소는 개인 정보가 유출될 가능성이 있어 절대 누르면 안 되고 전화나 문자로 앱 설치를 요구할 경우 즉시 삭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김명현 전병혁 / 영상편집: 진현기)
만약 피해금을 송금했다면 즉시 112나 금감원 콜센터 1332에 전화해 신속히 계좌의 지급정지 조치를 해야 합니다.

KTV 서한길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