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불법과 타협 없어···명분 없는 요구 시 모든 방안 대처"

KTV 대한뉴스 8

"불법과 타협 없어···명분 없는 요구 시 모든 방안 대처"

등록일 : 2022.11.30

김용민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열고,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심의 의결했습니다.
시멘트 운송 분야에 업무개시명령을 우선 발동하는데요.

윤세라 앵커>
윤 대통령은 화물연대가 명분 없는 요구를 계속하면, 정부는 모든 방안을 강구해 대처해 나가겠다면서, 불법 행위와의 타협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최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최영은 기자>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이 국무회의를 통과했습니다.
회의를 주재한 윤석열 대통령은 먼저 시멘트 분야 운송 거부자에 대해 업무 개시 명령을 발동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시멘트, 철강 등 물류가 중단돼서 전국의 건설과 생산 현장이 멈췄고, 우리 산업 기반이 초토화될 수 있는 상황입니다. 정부는 오늘(29일) 우리 민생과 국가 경제에 초래될 더 심각한 위기를 막기 위해 부득이 시멘트 분야의 운송 거부자에 대해 업무 개시 명령을 발동합니다."

윤 대통령은 화물 연대의 명분 없는 요구가 계속되면 정부도 모든 방안을 마련해 단호하게 대처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집단 운송 거부를 중단하면, 정부가 사업자와 종사자의 어려움을 살필 것이라면서 업무 현장 복귀를 목소리 높여 주문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경제 위기 앞에 정부와 국민 노사의 마음이 다를 수 없습니다. 화물연대 여러분, 더 늦기 전에 각자의 위치로 복귀해 주십시오."

윤 대통령은 임기 내에 노사 법치 주의를 확실히 세우고,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타협하지 않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또 불법 파업의 악순환을 끊는 과정에서, 국민이 겪을 불편함에 대해 양해의 뜻을 구하기도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지하철, 철도 등 연대 파업이 예고돼 있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특히 민노총의 파업은 정당성이 없다며,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구자익 / 영상편집: 오희현)
윤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도 강성노조에 대한 우려를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인터뷰를 통해 정부가 노사 법치 주의 원칙을 명확하게 세워 우리나라에 투자하는 외국 기업이 한국의 노사 문화를 리스크로 생각하지 않도록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8 (58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