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2분기 일자리 2천만 개 돌파 [경제&이슈]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2분기 일자리 2천만 개 돌파 [경제&이슈]

회차 : 1229회 방송일 : 2022.11.30 재생시간 : 21:55

임보라 앵커>
고용시장 훈풍이 계속되고 있지만 양질의 일자리에 대한 고민도 깊어지고 있죠.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부 교수와 자세히 짚어봅니다.

(출연: 김대종 / 세종대 경영학부 교수)

임보라 앵커>
먼저 하나 짚고 가죠.
소위 고용되어 일하는 사람을 취업자라고 하는데요.
취업자와 임금근로 일자리는 어떤 차이가 있나요?

임보라 앵커>
2분기 전체 임금근로 일자리가 2,020만 5천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8만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전체 일자리 현황부터 살펴볼까요?

임보라 앵커>
산업별로 따져보면 농림어업을 제외한 대부분의 업종에서 일자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코로나19 피해 업종도 점차 회복되는 양상이죠?

임보라 앵커>
연령대별로도 전 연령의 일자리가 증가하고 있지만 인구 노령화 등으로 인해 고령층 중심 증가세가 뚜렷합니다.
5개 중 4개는 50대 이상 일자리로 고용시장이 너무 기울어진 게 아닌가 싶어요?

임보라 앵커>
20대 이하는 지속 일자리 비율이 48% 수준입니다.
그만큼 퇴직-이직 비율이 높다는 의미이기도 할텐데요.
이와 관련해 정부도 지난달 ‘청년 일자리 방향’을 발표한바 있습니다.
취업애로 청년부터 재학 청년까지 다양한 상황에 따른 지원책을 내놨는데요.
어떤 내용인가요?

임보라 앵커>
일자리를 늘리기 위한 지속적인 정책이 이어지고 있지만 여전히 인력난을 호소하는 일부 업종도 존재합니다.
농축산업을 비롯한 중소 제조업 분야를 기피하면서 이에 대응하는 인력 수급 대책도 나왔죠?

임보라 앵커>
올해 82만개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라 전망했던 한국은행이 내년 일자리가 9만개에 그칠 것이라 전망하고 있습니다.
경기 침체에 맞물린 고용시장 악화 가능성, 그에 대한 대응책을 어떻게 세워야할까요?

임보라 앵커>
올해 국가가 거둬들인 세금은 어느 정도 일까요?
기획재정부가 1~10월까지 국세 수입이 지난해보다 50조 원 늘었다고 밝혔는데요.
세수가 오른 주요인은 무엇일까요?

임보라 앵커>
지금까지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부 교수였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