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국방혁신 4.0 ···AI 과학기술 강군 육성 [뉴스의 맥]

KTV 대한뉴스 8

'국방혁신 4.0 ···AI 과학기술 강군 육성 [뉴스의 맥]

등록일 : 2023.03.04

김용민 앵커>
북 핵·미사일 위협은 날로 고도화되고 미·중 패권경쟁으로 동북아 지역 불안정성도 커지는 등 우리 군이 직면한 과제가 많습니다.
이에 대응하고자 국방부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국방혁신 계획을 발표했는데요.
김현지 기자와 알아봅니다.
김 기자, 정부의 '국방혁신 4.0 기본계획'이 나왔죠?

김현지 기자>
네, 국방부는 대통령으로부터 국방혁신 4.0 기본계획을 재가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국방혁신 4.0엔 2040년까지의 국방 계획이 담겨 있는데요.
핵심은 국방에 AI·로봇 같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하는 겁니다.
4.0이란 표현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단 상징적 의미가 담겨 있는 건데요.
현재 대외적으로 미국과 중국 등 군사대국 간에 군사혁신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죠.
그리고 북한이 핵·미사일뿐만 아니라 사이버, 무인기 같은 비대칭 전력을 증강할 가능성도 있고요.
국내적으론 2차 인구절벽으로 병역자원이 줄어드는 문제가 있습니다.
정부는 이러한 어려움을 4차 산업혁명 기술로 극복할 뿐만 아니라 군의 획기적인 변화의 계기로 삼겠단 전략입니다.

윤세라 앵커>
이번 국방혁신 4.0은 2019년에 발간된 '국방개혁 2.0 기본계획'을 대체하는 계획인데요.
정부가 새 계획을 내놓은 이유가 뭡니까?

김현지 기자>
정부는 국방개혁 2.0이 남북관계 개선에 따라 북한 위협이 점차 줄 것이라 보고 상비병력과 부대 수를 감축했는데, 이를 보완할 첨단무기체계 전력화가 늦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개혁 관점을 2022년으로 해서 단기적인 변화를 추진한 점이 국방환경을 대비하기에 한계로 작용했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용민 앵커>
그럼 구체적으로 어떤 계획이 담겨 있습니까?

김현지 기자>
먼저 현재 우리 군은 북 핵·미사일 위협을 가장 현실적인 위협으로 보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킬웹' 개념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북 핵·미사일 체계를 발사 전후에 교란하고 파괴할 수 있도록 하는 작전개념을 발전시키는데요.
사이버작전으로 북 핵·미사일 발사 수단과 지휘체계를 공격해서 무력화한단 개념입니다.
그리고 유·무인 복합전투체계를 단계적으로 구축할 계획입니다.
유·무인 복합전투체계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국방혁신 4.0이 구현된 모습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1단계 원격통제형 중심, 2단계 반자율형 체계 시범, 3단계 반자율형 체계 확산과 자율형 체계 전환으로 구분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무인체계를 효율적으로 전력화하는 데 네트워크, 주파수, 통합관제체계 등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요.
이것들을 구축하고 활용 기술도 개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세라 앵커>
그리고 국방데이터 구축에 대한 내용도 담겼다고요?

김현지 기자>
네, 그렇습니다.
AI 기반의 고성능 무기체계와 전력지원개발 그리고 운용을 위해 양질의 국방데이터를 선제적으로 구축하고, 국방데이터도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초고속 그리고 초연결 네트워크를 구축해서 데이터 전송용량 부족과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구축 문제를 해결 하겠다고도 밝혔는데요.
국방 AI 분야를 전담하는 국방AI센터를 창설하고 발전을 위한 법과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용민 앵커>
군에 본격적으로 투입될 4차 산업혁명 기술 국방에 어떤 영향력을 가져다줄지 지켜봐야겠습니다.
김 기자, 잘 들었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