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첫째아 비중 62%↑···윤 대통령, 저출산위 회의 주재 예정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00분

첫째아 비중 62%↑···윤 대통령, 저출산위 회의 주재 예정

등록일 : 2023.03.26

임보라 앵커>
지난해 출생한 아이 중 첫째아인 경우가 62%를 넘어섰고, 둘째아 이상인 경우는 전년 대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저출산 문제가 심화되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은 조만간 저출산고령위 회의를 직접 주재할 예정입니다.
최영은 기자입니다.

최영은 기자>
통계청이 지난해 출생한 아이 가운데, 첫째아인 경우가 62%를 넘어섰다고 발표했습니다.
지난해 태어난 아이 10명 중 6명은 첫째라는 건데,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전체 출생아 중 둘째아가 차지하는 비중은 30.5%, 셋째아 이상은 6.8%로, 전년 대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같은 영향으로, 지난해 전체 출생아 수도 전년 대비 4.4% 감소했습니다.
합계 출산율 0.78명,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겁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조만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저출산 대책을 직접 챙길 예정입니다.
이달 초, 윤 대통령은 김영미 저출산위 부위원장 등으로부터 위원회 운영 방향을 보고 받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과감하고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시했습니다.
정부는 자녀세액공제 등 현행 저출산 정책을 검토해 실효성을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한편 김영미 저출산위 부위원장은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월간지 기고를 통해, 지난 15년간 280조 원을 투입해 무상보육과 아동수당, 부모급여 도입, 육아휴직제 확대 등 법과 제도적인 지원을 펼쳐왔지만 초저출산 추세 반전에는 실패했다고 진단했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이와 관련해 김 부위원장은 향후 정책 수요자인 국민 관점의 다양한 요구를 반영해 정책 방향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