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5월26일~5월27일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첫 저출산 회의···"국가가 아이들 책임"

주간뉴스 통 토요일 17시 00분

첫 저출산 회의···"국가가 아이들 책임"

등록일 : 2023.04.01

김경호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8일, 첫 번째 저출산고령사회 위원회 회의를 직접 주재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국가가 확실하게 책임진다는 목표 아래 과감한 대책을 마련하고, 필요한 재정을 집중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제1차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회의
(장소: 28일, 청와대 영빈관)

윤석열정부 출범 후 첫 번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회의가 열렸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위원장 자격으로 첫 회의를 직접 주재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저출산 정책과 관련해 지난 15년간 280조 원이라는 천문학적 예산을 투입했지만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역대 최저인 0.78명을 기록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과학적 근거에 기반해 다시 평가하고, 원인을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국가가 확실하게 책임진다는 목표 아래 과감한 대책을 마련하고, 필요한 재정을 집중 투자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정부는 돌봄과 교육, 유연근무와 육아휴직 정착, 주거 안정, 양육비 부담 완화, 난임부부 지원 확대 등을 빈틈없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제일 중요한 것은 국가가 우리 아이들을 확실하게 책임진다는 믿음과 신뢰를 국민들께 줄 수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우리 사회가 저출산으로 가게 된 문화적 요소도 들여다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과도하고 불필요한 경쟁문화가 고쳐지지 않는 한 근본적인 답을 내놓기 쉽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현행 제도를 점검해서 실효성을 높이는 동시에 우리 문화 전반의 변화를 위한 민간의 동참도 함께 병행돼야 할 것 같습니다."

윤 대통령은 저출산 문제는 단기 일회성 대책으로는 해결이 안 된다며, 현장과 소통하고 회의를 상시적으로 열어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제도와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민경철 / 영상편집: 김종석)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