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러북'·'한일중'···윤석열 정부 외교철학 반영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러북'·'한일중'···윤석열 정부 외교철학 반영

등록일 : 2023.09.21 20:20

최대환 앵커>
요즘에 정부가 한중일 대신에 한일중이라는 표현을 쓰고, 북러 관계가 아닌 러북 관계로 지칭하는 걸 들어보셨을 겁니다.
외교에서 국가 배열의 순서가 왜 중요하고 어떤 의미가 담겨 있는지, 김민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김민아 기자>

녹취> 윤석열 대통령
"러시아와 북한 군사 거래는..."

녹취> 윤석열 대통령
"이른 시일 내에 한일중 정상회의를 비롯한..."

외교 용어에서 국가별 순서는 중요한 의미를 가집니다.
러북 정상회담과 북러 정상회담.
둘은 같은 회담이지만 어떤 나라가 앞에 등장하냐에 따라 정부의 외교전략과 우선순위를 엿볼 수 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윤 대통령이 '북러'가 아닌, '러시아와 북한' 순으로 지칭한 것에 대해 "민족 공조라고 해서 북한이 어떤 짓을 하든 맨 앞자리에 불러줘야 한다는 것은 우리 정부에서 있을 수 없는 일" 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이 '러북' 용어를 사용한 배경에 대해선 "북한이 우리에게 러시아와 협력하며 더 직접적인 위협을 가하고 있다는 현상을 설명하는 단락" 이라며 "북한이 아무래도 뒷자리에 와 있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고 자신의 짐작을 전제로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4강에 대해서도 "정해놓은 순서나 원칙은 없다"면서도 우리나라와의 협력 정도가 호칭 순서를 정하는 1차 기준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자유민주주의와 법치, 인권 등의 가치를 중시하는 윤석열 정부의 기조와 유사한 국가 순으로 부른다는 겁니다.
'한중일 정상회의'가 '한일중' 정상회의로 바꿔 불리는 것도 이런 맥락으로 풀이됩니다.
정부의 강제징용 해법 발표로 양국 관계가 해빙기를 맞았고, 일본과 공유하는 가치가 많아 중국보다 일본을 앞에 배치한 것으로 보입니다.
또, 2008년부터 연례적으로 개최되는 이 회담은 일본-중국-한국 순으로 의장국을 맡습니다.
(영상취재: 구자익 / 영상편집: 김예준)
외교부 당국자는 의장국 순서에 따라 한중일과 한일중을 혼용한다고 설명했습니다.

KTV 김민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