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나토정상회의 참석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KF-21' 인니 분담금 축소·기술이전 규모 조정 추진

KTV 대한뉴스 7 화~금 07시 00분

'KF-21' 인니 분담금 축소·기술이전 규모 조정 추진

등록일 : 2024.05.09 09:01

모지안 앵커>
한국형 초음속 전투기 KF-21의 공동개발국인 인도네시아가 개발분담금을 연체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측은 약속한 분담금의 3분의 1 수준만 내는 대신, 기술 이전도 덜 받겠다고 제안했는데요.
우리 정부가 이를 수용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김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현아 기자>
정부가 한국형 전투기 KF-21의 개발 분담금을 줄여달라는 인도네시아의 제안을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방위사업청은 KF-21의 체계개발이 끝나는 2026년까지 인도네시아 측이 납부할 수 있는 6천억 원으로 조정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내기술로 개발한 한국형 초음속 전투기 KF-21은 2015년부터 2026년까지 약 8조1천억 원을 투자해 인도네시아와 공동으로 체계개발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전체 개발비의 20%인 1조6천억 원을 납부하는 조건으로 KF-21 시제기 1대와 관련 기술을 이전받고 전투기 48대를 현지에서 생산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인도네시아가 지난달까지 납부한 분담금은 약 4천억 원 수준.
예산 부족 등을 이유로 1조 원 넘게 연체된 상황입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해 2034년까지 매년 1천억 원을 납부하겠다는 계획을 우리 정부에 알렸지만 정부는 2026년까지의 분담금 납부기간 준수가 필요하다며 이를 거부했습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최근 약속한 금액의 3분의 1 수준인 6천억 원을 2026년까지 납부하는 대신 기술 이전도 그만큼만 받겠다고 우리 측에 제안했습니다.

인터뷰> 노지만 / 방위사업청 한국형전투기사업단장
"우리 정부는 KF-21의 적기 개발, 국방재원 부담 완화, 방산 수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국익에 부합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한, 인도네시아로의 가치 이전은 확보된 분담금 규모 내에서 조정할 예정입니다.
한편 체계개발 과정에서 약 5천억 원의 비용 절감이 이뤄져 개발비용이 7조6천억 원으로 줄어들 것으로 방사청은 전망했습니다.
이에 따라 인도네시아가 납부해야 할 분담금을 1조6천억 원에서 6천억 원으로 깎아줘도 추가로 충당해야 할 비용은 1조 원이 아닌 5천억 원이 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인도네시아 측 제안의 수용 여부는 이르면 이달 말 열리는 방위사업추진위원회 회의에서 최종 결론이 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홍성주 / 영상편집: 최은석 / 영상그래픽: 손윤지)

KTV 김현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