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전공의, 사흘 새 31명 복귀···정부 "용기 내 달라"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전공의, 사흘 새 31명 복귀···정부 "용기 내 달라"

등록일 : 2024.05.22 11:44

김용민 앵커>
내년 전문의 취득을 위한 복귀 시한을 넘기고도 전공의들의 뚜렷한 복귀 움직임은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는 복귀 의사를 피력할 경우 공격받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전공의에게 용기를 내 달라고 독려했습니다.
김경호 기자입니다.

김경호 기자>
전공의 이탈이 석 달을 넘겼지만 소수 전공의만 병원으로 복귀했습니다.
이달 20일 기준, 주요 100개 수련병원에 근무 중인 전공의는 659명으로, 사흘 전보다 31명 늘었습니다.
뚜렷한 복귀 움직임이 나타나지 않은 가운데 정부는 복귀나 대화를 원하는 전공의가 공격받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전공의에게 다양한 의견이 표출되도록 용기 내달라며, 개별 전공의 뜻을 최대한 존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선 법원 판단으로 의대 증원이 사실상 일단락된 만큼 전공의 개인 판단에 따라 복귀할 것을 요청한 겁니다.

녹취> 박민수 / 중대본 1총괄조정관(20일)
"전공의 여러분, 여러분을 기다리는 병원으로 복귀해 주시기 바랍니다. 지금의 상황을 예상하지 못하고 집단행동에 동참했다고 하더라도 이제는 각자의 판단과 결정에 따라 복귀 여부를 결정할 시점입니다."

의료계를 향해서도 사법부 판단을 존중해 집단행동을 멈춰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소모적인 논쟁을 중단하고 건설적인 대화에 나설 것을 거듭 호소했습니다.
전공의 공백으로 인한 환자 피해 신고는 석 달 동안 2천891건이 접수됐습니다.
접수된 신고 가운데 단순 질의를 제외한 실제 피해 사례는 720건에 달했습니다.
(영상편집: 김예준)
정부는 피해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연계하는 등 진료가 지연되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KTV 김경호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