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나토정상회의 참석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외교의 변방에서 중심지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성과는?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외교의 변방에서 중심지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성과는?

등록일 : 2024.06.11 11:34

박성욱 앵커>
지난 6월 4일과 5일에 걸쳐 열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가 성공리에 종료되었습니다.
아프리카연합 회원국 48개국이 참석한 이번 회의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로 개최된 다자회의였는데요.
이어지는 대담에서 이번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의 성과와 의미를 살펴보겠습니다.
스튜디오에 서울대학교 아시아-아프리카연구센터의 조준화 선임연구원 나와주셨습니다.

(출연: 조준화 / 서울대 아시아-아프리카연구센터 선임연구원)

박성욱 앵커>
이번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는 우리가 역대 최초로 아프리카를 상대로 개최한 다자회담이었는데요.
먼저 이번 정상회의 개최의 의미부터 살펴볼까요?

박성욱 앵커>
인구가 14억 명에 이르는 아프리카는 그 구성을 봐도 60%가 25세 이하일 정도로 젊은 대륙인데요.
앞으로 아프리카 대륙의 성장 잠재력은 어느 정도라고 보십니까?

박성욱 앵커>
말씀하신 것과 같이 아프리카의 성장 잠재력에 주목한 많은 강대국도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요.
이 부분도 짚어주시죠.

박성욱 앵커>
정부는 이번 회의를 통해 아프리카와 한-아프리카 경제협력장관회의와 농업장관 회의와 같은 고위급 협의체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협의체를 통해 어떤 의제들이 오가게 될까요?

박성욱 앵커>
공동선언문의 내용을 살펴보면 크게 3대 의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먼저 동반성장을 위해서 한국의 경험과 인프라를 제공하기로 하였는데요.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인가요?

박성욱 앵커>
지속가능성 분야에서는 공적개발원조(ODA) 부분이 눈에 띄는데요.
앞으로 기후변화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부분을 포함해서 아프리카에 ODA 규모를 100억 달러로 확대하기로 하였는데요.
아프리카와의 ODA 현황과 과제로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박성욱 앵커>
자원의 보고라 불리는 아프리카와 ‘핵심 광물 대화’를 출범하기로 한 점도 많은 주목을 받았는데요.
현재 국제정세가 불안정해지면서 공급망 재편의 중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아프리카와 핵심 광물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는 것에 여러 이점이 있을 거 같습니다.

박성욱 앵커>
공동선언문의 세 번째 의제는 평화와 안보를 위한 연대 분야인데요.
양측은 가자 지구 전쟁에 대해서 연대하기로 하였고 한반도 문제에서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해야 한다는 점에서 합의를 이뤘습니다.
여기에는 어떤 의미가 있다고 보십니까?

박성욱 앵커>
이렇게 공동선언문의 내용을 전반적으로 살펴봤는데요.
연구위원님께서는 현재 아프리카 54개국 중에서 특히 주목해야 하는 국가는 어디라고 보십니까?

박성욱 앵커>
아프리카와 협력해야 하는 분야 중에서 또 주목받는 것이 바로 농업입니다.
K-라이스벨트라고 불리는 ODA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어떤 사업인가요?
기대효과까지 짚어주시죠.

박성욱 앵커>
국내 경제단체에서는 이번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계기로 신산업에서 협력을 넓혀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는데요.
앞으로 신산업 분야에서 아프리카와 어떤 협력을 이어갈 수 있을까요?

박성욱 앵커>
이번에 성료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통해서 아프리카에 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입니다.
앞으로 일회성이 아닌 장기적인 협력으로 이어 나가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요?

박성욱 앵커>
지금까지 서울대학교 아시아-아프리카연구센터의 조준화 선임연구원과 이야기 나눴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