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나토정상회의 참석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의료계 집단휴진 엄정대응"···의료기관에 '진료명령'

KTV 대한뉴스 7 화~금 07시 00분

"의료계 집단휴진 엄정대응"···의료기관에 '진료명령'

등록일 : 2024.06.14 08:23

최대환 앵커>
정부는 일방적인 진료예약 취소는 진료거부에 해당한다며, 의사들의 집단휴진에 대한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아울러 전국의 의료기관에, 지자체를 통해 진료 명령과 휴진신고 명령을 내렸습니다.
김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김경호 기자>
(장소: 서울대학교병원)

대학병원 가운데 처음으로 오는 17일 무기한 휴진을 결의한 서울대학교병원.
신장 이식을 받은 아이의 어머니는 최근 병원으로부터 진료가 연기됐다는 안내 문자를 받았습니다.
퇴원 이후에는 치료를 장담할 수 없다는 겁니다.

인터뷰> 신장 이식 수술 환자 보호자
"일단 다음주부터 어떻게 될 지 모른다고 말씀하셨어요. 입원 기간 충분히 치료를 받고 안정된 상태에서 퇴원해야 안전할 거 같다고 했거든요."

이미 다음 예약이 한 달 이상 늦어진 환자도 있었습니다.
병원에서 2년 넘게 심뇌혈관 치료를 받은 이 환자는 앞으로 제때 의사를 볼 수 있을 지 걱정했습니다.

인터뷰> 심뇌혈관 질환 환자·보호자
"교수님 안 계시면 바로 생명이 위태해질 수 있는데 데모를 한다는 건 회사원과 다를 게 없는 거 같아요. 돈을 벌기 위한 영리 목적이라고 밖에···환자들이 데모해야 하는데 자기들이 한다고 하는 것 같아요."

정부는 의료계의 집단휴진을 법이 금지하는 진료 거부 행위로 보고,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자체를 통해 전국 3만6천여 개 의료기관에 진료명령과 휴진신고명령도 내렸습니다.

녹취> 전병왕 / 중대본 1통제관(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이미 예약이 된 환자에게 환자의 동의와 구체적인 치료 계획 변경 없이 일방적으로 진료 예약을 취소하는 것은 의료법 제15조에서 금지하고 있는 진료 거부에 해당될 수 있습니다."

휴진으로 인한 환자 피해를 접수하는 피해신고 지원센터의 신고 범위도 의원급까지 확대했습니다.

김경호 기자 rock3014@korea.kr
"집단휴진으로 피해를 입을 경우 국번없이 129로 연락하면 정부와 지자체의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환자단체는 의사들의 잇따른 휴진 결의를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92개 환자단체는 "사태 해결의 희망이 보이는 시기에 또 다시 휴진 결의를 보면서 참담함을 느낀다"고 토로했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환자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환자들의 고충을 청취했습니다.
(영상취재: 유병덕 이수오 / 영상편집: 김예준 / 영상그래픽: 강은희)
정부는 앞으로도 비상진료체계를 지속 강화하고, 진료 차질로 인한 환자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입니다.

KTV 김경호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