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한일 정상, 위령비 첫 공동 참배···"과거사 해결 위한 실천"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00분

한일 정상, 위령비 첫 공동 참배···"과거사 해결 위한 실천"

등록일 : 2023.05.21

김경호 앵커>
한일 정상이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처음으로 함께 참배했습니다.
한국 대통령이 희생자 위령비를 찾은 것도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를 두고 대통령실은 양국이 과거사 문제를 직시하고, 말이 아닌 행동으로 실천한 것이라 평가했습니다.
히로시마 현지에서 최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최영은 기자>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
(장소: 오늘(21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

윤석열 대통령이 히로시마 평화공원 안에 위치한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찾았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부가 먼저 도착해 윤 대통령 부부를 맞았습니다.
두 정상은 히로시마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나란히 참배했습니다.
양국 정상이 함께 위령비를 참배한 건 이번이 처음이고, 우리 대통령의 위령비 방문도 최초입니다.

최영은 기자 / 일본 히로시마>
"사상 처음으로 이뤄진 한일 정상의 위령비 공동 참배에는 한국인 원폭 피해 동포 10명도 함께 했습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신설된 재외 동포청에서 피해 동포를 고국으로 초청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진 한일 정상회담에서,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의 참배는 미래를 위한 용기있는 행동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우리가 함께 참배한 것은 한국인 원폭 피해자에 대해 추모의 뜻을 전함과 동시에 평화로운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우리 총리님의 용기 있는 행동으로 기억될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기시다 총리가 앞서 강제징용 피해자들을 언급한 것이 우리 국민에게 큰 반향을 일으켰다면서, 진정성 있는 모습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대통령실은 이번 공동 참배에 대해, 한일 정상이 가슴 아픈 과거를 직시하기 위해 노력하고 과거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말이 아닌 행동, 실천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해 양국이 미국과 함께 대응하겠다는 의미도 가진다고 설명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도 공동 참배가 양국 관계와 국제 사회 평화를 위해 중요한 일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공동 참배는 양국 관계에 있어서도, 그리고 세계 평화를 더욱더 발전시키기 위해 아주 중요한 일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두 정상이 이날 정상회담을 한 건 이달 초 서울에서 열린 정상회담 이후 불과 2주만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한일 정상 간 대화가 단절된 지 오래된 만큼 더 많이 만나는 모습을 보여 관계 개선을 앞당기려는 의지라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구자익 / 영상편집: 조현지)

일본 히로시마에서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