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산이 좋아 물이 좋아
종영

산이 좋아 물이 좋아

산, 바다 등 자연과 인간의 조화로운 삶의 모습,
그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정겨운 이야기를 담는다.

아버지와 바다

글자확대 글자축소
프로그램명 : 산이 좋아 물이 좋아
작성자 : 김영희(kim**)
조회 : 1605
등록일 : 2015.07.07 14:46

죽변항이라는 곳이 그 이름에 맞게 풍경이 매우 아름다웠고 그 안에서 두 부자의 모습에 감동을 받았습니다.

김선웅 선장님 부자가 바다에 나가기 전 마을의 수호신에게 풍어와 안녕을 비는 장면은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거친 바다를 향해 나가는 어부들의 인생을 보여주는 것 같아 굉장히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리고 김선웅 선장님의 아들인 김재선씨도 방송 내내 감초와도 같은 역할을 해주어 시간이 가는 것이 모르도록

재미있게 시청할 수 있었습니다.

류승봉 선장님 부자가 나오는 장면에서는 아버지가 진심으로 아들을 아끼는 마음이 보여서 감동적이었습니다.

오랜 시간동안 바다에서 일을 해 온 아버지로써 앞으로 선장이 될 아들이 걱정되는 마음에 거친 바다처럼 아들을

다그치기도 했기만 아들과 목욕탕에서 함께 목욕을 하며 나누는 대화를 보며 아들에 대한  아버지의 진심어린 걱정과 사랑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망망대해에 배 한척이 떠 있는 장면인데 정말 그림같이 아름다운 장면이었습니다.

방송을 보면서도 그 그림과도 같은 장면에 매료되어 한참을 보았는데, 다시 한 번 그 장면을 보고 싶어서 사이트에 들어와

방송을 보고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프로그램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