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윤 대통령 "엄중하게 인식···비상한 각오로 임해야"

주간뉴스 통 토요일 17시 00분

윤 대통령 "엄중하게 인식···비상한 각오로 임해야"

등록일 : 2023.07.22 19:05

임보라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귀국 후 곧장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호우 피해 상황을 직접 챙겼습니다.
윤 대통령은 호우 피해가 이상 현상으로 인해 일어난 일이라는 인식은 뜯어고쳐야 한다면서, 지금의 상황을 모두가 엄중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최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최영은 기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
(장소: 17일, 정부서울청사)

초록색 민방위복을 입은 윤석열 대통령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합니다.
6박 8일간의 순방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뒤 곧바로 호우 피해 상황 관리체제로 들어간 겁니다.
중대본 회의 모두 발언에서는 지금의 상황을 모두가 엄중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이상 현상이니까 어쩔 수 없다는 식의 인식은 완전히 뜯어고쳐야 됩니다. 정말 비상한 각오로 임해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이어 군과 경찰 등 가용 자원을 총동원하고, 인명 피해 구조에 속도를 내야 한다며, 현장에서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같이 정책 수단을 통해, 재난 피해에 대한 지원과 복구 작업 등 신속한 후속 조치도 주문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선제적 대피와 진입 통제 등 재난 대응의 기본 원칙에 대해서도 재차 언급했습니다.
산사태 취약 지역 등 위험 지역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이번 인명 피해 사태가 커진 것으로 판단된다며, 기본 원칙이 지켜지지 않으면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선제적으로 판단해서 빨리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 대피를 시켜야 되고, 또 위험한 지역으로의 진입은 교통 통제, 출입 통제 이런 것을 시켜서 위험 지역으로는 들어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재난 대응의 인명 피해를 막는 기본 원칙(입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비통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폭우로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 위로의 뜻을 전했습니다.
(영상취재: 구자익 민경철 / 영상편집: 김세원 / 영상그래픽: 손윤지)

최영은 기자 michelle89@korea.kr
앞서 윤 대통령은 귀국길 기내에서도 수시로 호우 상황을 보고받고, 총력 대응을 지시했습니다.
또 귀국 직후에도 용산 대통령실에서 참모들을 전원 소집해 회의를 개최하는 등 호우 피해 상황 대응에 주력했습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