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로봇 배송에 주소 정보 활용···"장애물 피해 문 앞까지"

정책현장+ 일요일 10시 25분

로봇 배송에 주소 정보 활용···"장애물 피해 문 앞까지"

등록일 : 2023.11.05 14:53

윤현석 기자>
동료들과 회의를 하던 서예은 씨.
마실 것이 필요했지만 회의 중 자리를 오래 비울 수 없어 난감했습니다.
예은 씨의 눈을 사로잡은 건 회의실 문에 붙어있던 로봇 배송서비스 스티커.
스마트폰을 이용해 QR코드를 인식, 회의실을 배송지로 지정하고 음료를 주문했습니다.
십여 분 뒤 도착 완료 문자를 받은 예은 씨가 회의실 밖으로 나오자 로봇이 도착해있었고, 주문한 물품을 받고 나니 로봇은 복도를 따라 유유히 사라졌습니다.
배달서비스에 활용된 로봇은 자율주행이 가능한 로봇.
사람이 걷는 속도와 비슷한 속도로 주행하고, 내장된 카메라를 활용해 장애물과 보행자를 감지해 멈추거나 우회합니다.
배달점과 이동경로가 미리 학습돼 스스로 길을 찾아갈 수 있습니다.

윤현석 기자 yoonhyun1118@korea.kr
"로봇 배송을 상용화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배달점과 표준화된 이동 동선을 확보하는 것이 관건인데요, 행정안전부는 주소 정보를 활용해 이를 구축할 계획입니다."

먼저 오는 17일부터 지능형 로봇 개발 및 보급 촉진법 개정에 따라 로봇도 보행자 통로로 이동할 수 있게 된 만큼 실외 이동 동선에 인도를 포함하는 데이터 표준화 작업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또 GPS가 잡히지 않는 실내 공간에 주소 정보를 추가해 실내 배송 안전성을 더할 계획입니다.
행안부는 주소 정보를 활용해 구축한 표준 데이터를 공공 기관과 민간 기업에 제공할 방침입니다.
이를 통해 배송 서비스 상용화가 앞당겨져 국민의 생활 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편 정부는 로봇 배송 실증 지역뿐 아니라 전 국토를 대상으로 촘촘한 주소 정보 심기에 나섰습니다.
행정안전부는 31일 제2차 중앙주소 정보위원회를 열고 국도를 비롯해 숲길에도 도로명을 부여했습니다.
숲길에 도로명을 부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행안부는 숲길 도로명 부여를 통해 숲길에 있는 관리소나 시설물에 대한 주소 부여와 숲길 보행자 경로 안내가 가능해졌다며, 국민 편익을 위한 주소기반 서비스 제공이 더욱 쉬워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김명신 / 영상편집: 김예준)

KTV 윤현석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