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국민생활서비스

일자리 창출
문화관광 활성화
서민생활안정
서민금융지원
많이 본 뉴스
민간단체 대북접촉 승인…지난해 1월 이후 처음
1.
민간단체 대북접촉 승인…지난해 1월 이후 처음
새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인도적 지원을 위한 민간단체의 대북접촉이 승인됐습니다. 정부는 민간단체의 대북 교류를 유연하게 검토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는데요. 대북접촉과 방북 신청이 잇따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통일부가 오늘(26일) 한 대북 인도지원단체의 북한주민 접촉을 승인했습니다. 녹취> 이유진 / 통일부 부대변인 "오늘 민간단체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접경지역 말라리아 방역 등을 위한 인도 협의 목적의 북한 주민 접촉 신청 건에 대해서 승인하였습니다." 여름철 말라리아 방역을 위해 북한 주민들에게 약품 지원을 하겠단 취지로, 단체의 접촉 방식은 팩스나 이메일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전화인터뷰>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관계자 "차츰차츰 점진적으로 사업을 재개하는데 어떤 사업부터 서로가 필요한 사업들인지를 협의를 해나가는 첫 단계가 말라리아 방역이고 대표단이 북한 가는 거죠." 정부의 대북 접촉 승인은 북한이 4차 핵실험을 한 지난해 1월 이후 처음이자 새 정부 출범 이후 처음입니다. 통일부는 "북한의 도발에는 강력하게 대응하되 민간교류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지속적으로 유연하게 검토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현재의 남북관계 단절은 한반도의 안정 등을 고려했을 때 바람직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예상되는 민간단체의 방북 신청과 관련해서는 여러 사항을 고려해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이유진 / 통일부 부대변인 "향후 방북 및 물자반출 신청 건이 들어온다면 인원이나 물품의 내역, 남북관계의 상황, 신변안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검토해가야 할 사항이라고 보입니다." 새 정부가 출범 후 첫 민간 대북 지원 허용을 시작하면서 북한의 도발로 단절됐던 남북 교류가 재개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KTV 뉴스 (17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