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美, 한미FTA 비준 돌입…'우리도 비준해야'

모닝 와이드

美, 한미FTA 비준 돌입…'우리도 비준해야'

등록일 : 2011.10.05

미 의회의 한미 FTA 이행법안 처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이번 정기국회에서 한미FTA 비준 법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국회에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보도에 이해림 기자입니다.

한미 FTA 비준을 위한 미 의회의 비준 절차가 시작됐습니다.

한미 FTA가 서명된 지 4년 3개월 만입니다.

FTA 이행법안을 의회에 제출한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한국과의 FTA는 미국 기업들이 미국 제품을 더욱 쉽게 팔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의회의 지체없는 처리를 촉구했습니다.

우리 정부도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한미 FTA에 대한 초당적인 지지를 바탕으로 인준절차가 신속히 마무리되길 희망한다며, 우리 국회에도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습니다.

최석영 FTA교섭대표/ 외교통상부

"최근에 세계적인 위기 상황에서 한미 FTA는 더 중요. 미국 시장 자체가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이고, 한미 FTA 통해 우리 기업들이 다른나라보다 먼저 이런 큰 시장 선점하는 것이 큰 의미.."

김황식 국무총리는 미국의 비준 시기에 맞춰 이번 정기국회에서 한미 FTA가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습니다.

김황식 국무총리

"한미 FTA를 통해 가져올 국익에 대해 국민에게 충분히 설명하여 공감대를 확산하고 농업 등 피해산업에 대한 정부 지원대책을 강구하여 국회 및 이해당사자를 설득하는 데도 노력을 기울여주기 바람"

한편 한나라당은 미국 상황에 맞춰 우리도 비준안을 처리할 것이라며, 10월 정기국회 중 처리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처리 시기는 국감과 대정부 질문이 끝나는 17일 이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양국 모두 이달 안에 비준안을 처리할 경우, 정부가 목표하는 내년 1월 발효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KTV 이해림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