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UAE 대통령 한국 국빈 방문 정책이슈 바로가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장애인 대상 성폭력 친고제 폐지

앞으로 장애인 대상 성폭력에 대해 친고제가 폐지되고 한차례만 성폭력을 저질러도 바로 전자발찌가 채워집니다.

또 장애인 학교 운영의 폐단을 막기 위해 공익 이사제가 도입됩니다.

이정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제 2의 도가니 사태를 막기 위해 정부가 광주 인화학교 폐교 방침에 이은 강도 높은 조치를 내놨습니다.

장애인 대상 성폭력 범죄에 대해 친고죄를 폐지해, 앞으로는 피해 당사자가 아니라도 누구나 고소,고발 할 수 있게 됩니다.

또 성범죄를 한번만 저질러도 전자장치가 부착됩니다.

지난 2007년 법 개정이 추진됐다가 종교 단체의 반발 등으로 국회를 통과하지 못했던 공익 이사제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도가니 파문에서 확인했던 친인척과 족벌 경영에 따른 사회복지법인의 폐단을 막겠다는 취지입니다.

외부 인사로 구성된 공익 이사 1/4 선임 의무화를 비롯해 의원입법이나 정부입법에 따른 관련법 개정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임종룡 국무총리실장

“공익이사제 도입, 사회복지시설 정보공개 의무화 등 투명성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제도를 도입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금년 정기국회에서 사회복지사업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법률 조력인 제도도 도입돼 피해 장애인은 수사, 재판 과정에서 국선 변호인의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울러 정부는 민관 합동조사팀을 구성해 기숙사가 설치된 특수학교 41개를 시작으로 모든 특수학교에 대한 실태 점검에 나섭니다.

정부는 이 과정에서 적발된 위법 사례에 대해선 폐교와 관련자 형사 처벌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입니다.

KTV 이정연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