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비정상의 정상화…체육계 '4대악 근절'

KTV 10 (2013년~2015년 제작)

비정상의 정상화…체육계 '4대악 근절'

회차 : 189회 방송일 : 2014.03.07 재생시간 : 3:08

우리 사회의 비정상적인 관행을 되짚어보는 시간입니다.

최근 안현수 선수의 귀화문제로 체육계의 비정상적인 문제가 수면위로 떠올랐는데요, 정부가 스포츠 4대악 뿌리뽑기에 나섰습니다.

표윤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지난해 말 공수도 아시안 게임 국가대표 선발전에선 경기도 하지 않고 대표가 뽑히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대한공수도연맹이 새 사무국장과 기존 회장의 두 분파로 나뉘면서, 사무국장 세력에 불만을 품은 선수들이 경기를 거부한 겁니다.

녹취>공수도연맹 관계자(음성변조)

"그 뒤에서 열심히 했던 사람은 국가대표 코치가 됐고요. 국장을 도운 관장 중 한명은 아시아게임 조직위원회 위원이 됐고요. 우리 내에서도 파벌이 (생겼습니다)"

지난해 열린 전국체전 서울시대표 고등부 3차 선발전 경기.

빨간 보호대의 선수가 5대 1로 앞섰지만 경기 종료를 2분 앞두고 심판의 경고가 계속됩니다.

결국 빨간 보호대 선수는 8대 7로 역전패했고, 이 선수를 직접 지도해 온 아버지는 편파판정에 대한 억울함을 유서로 남기고 자살했습니다.

현장멘트> 표윤신 기자/ktvpyo@korea.kr

"급기야 정부는 이처럼 편파판정을 비롯한 승부조작, 체육입시비리, 성폭력, 체육조직 사유화 등을 우리 체육계를 좀먹는 4대 악으로 규정했습니다."

최근 소치올림픽에서 안현수 선수의 귀화문제가 체육계 병폐의 문제점을 다시 드러내는 계기가 되면서, 박근혜 대통령도 체육계 관행 개선의 시급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녹취>박근혜 대통령(문체부·교육부 업무보고, 지난달 13)

"체육 비리 관련해서는 반드시 근절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 주길 바랍니다. "

정부는 민관이 함께 체육계 비리 제보를 받고 조사 또는 분쟁 조정 역할을 하는 '스포츠 공정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상임심판제 등을 검토하는 등 체육 비위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정책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입니다.

정부는 승부조작 문제가 불거진 지난 2011년 수 억 원 대의 신고 포상금 제도를 마련하는 등 고강도 대책을 내놨지만, 근본대책이 되진 못했기 때문입니다.

체육계 내부의 자구적인 노력이 가장 중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인터뷰> 최준영 사무처장/문화연대

"체육계가 자정력을 잃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스스로 개혁 의지를 보여주려는 노력이 반드시 따라야 합니다."

정부가 체육 개혁을 위해 어느때보다 날카로운 칼날을 꺼내든 만큼, 체육계 역시 뼈를 깍는 노력을 함께 해야 할 시점입니다.

KTV 표윤신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