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성북동 판자촌, 그 때 그 시절 [국민리포트]

KTV 10 (2013년~2015년 제작)

성북동 판자촌, 그 때 그 시절 [국민리포트]

회차 : 189회 방송일 : 2014.03.07 재생시간 : 2:07

여>

서울 성북동 북정마을은 재개발지구로 지정된 판자촌 동네인데요.

남>

이곳에서 요즘 열리고 있는 마을 주민들의 과거 일상을 담은 사진전 "성북동 옛날 사진전'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안은혜 국민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서울 성북2동 북정마을.

마을버스가 아니면 들어오기 힘든 이 마을은 서울에서 유일하게 남은 판자촌 지역입니다.

이 때문에 도심속에서 느낄 수 없는 색다른 정취가 남아 있는 곳입니다.

지나간 세월의 흔적을 말해주는 장독대.

마을 시멘트벽에는 재개발을 원치 않는 주민들의 마음이 잘 담겨 있습니다.

북정마을에는 주민들의 정겨운 손길이 곳곳에 배여 있습니다.

이 작은 마을이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성북동 엣날 사진전'이란 타이틀의 좀 특별한 사진전 때문입니다.

전시돼 있는 사진들은 모두 실제 주민들 얼굴들.

입학식, 졸업사진, 가족여행, 동네행사 등 마을 주민들의 지나간 평범한 일상이 망라돼 있습니다.

쓰지 않는 건물을 고치지 않고 그대로 전시공간으로 활용한 전시장에는 예전 생활품들도 함께 전시돼 눈길을 끕니다.

김현동 (62세) / 북정마을 대표

"(옛 사진을) 수집을 해서 그걸 보면 옛 추억이 생각나고 옛 추억이 되살아 나는 것 같아요. 저 사진을 보면…"

입소문을 타면서 이곳 사진전시장은 성북동의 명물로 자리잡아가고 있습니다.

입구 방명록에 남긴 관람객들의 소감이 이를 잘 입증해줍니다.

장석현 / 경기도 고양시

"일반 사진관이랑 다르게 예전 사진들이랑 예전 물품들이 있어서 좋았고 최근 예술계랑 다르게 다큐멘터리적인 사진을 전시하고 있어서 좋았던 것 같아요."

재개발지구로 지정돼 언제 해체될지 모르는 성북동 북정마을.

주민들의 추억과 애환이 담긴 이 소박한 사진전이 관람객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국민리포트 안은혜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